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9-01-19 오후 4:1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Photo News]경북도청 이전 예정지
기승을 부리던 더위가 물러가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어오는 25일, 도청이전의 밑그림이 본격적으로 그려지는 검무산 일대의 초가을을 독자와 함께한다.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8)
태화동 = 공원마, 원골, 불미골, 어개골

서악사(西岳寺) 아래에 있는 터로 전에 안동시민의 공원이 있었다고 하며 광복 후에 이곳에서 동채싸움도 하였다. 현재는 중앙고등학교와 경덕중학교가 있다.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7)
천리동 = 나무둑, 사장뚝. 화성동 = 꼬재

이 마을에 천리천이라는 하천이 흐르고 있으며 이 하천의 둑에 회나무가 3그루 있었는데 수백 년 묵은 고목이었으나 한국전쟁 당시 폭격으로 없어졌다. 회나무를 심었던 곳이라 하여 조산, 나무둑이라 한다.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6)
정하동 = 먼다리, 정자골, 신저리, 아느골

정하동은 한말(韓末)에 건축된 주원정(注源亭)이이라는 정자 아래쪽에 위치하는 동리라 하여 붙여진 명칭이라고 한다.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5)
정상동 = 두들마, 거붓골, 옹정골, 아래기

낙동강 건너편에 있는 정상동은 한말(韓末)에 건축된 주원정(注源亭)이라는 정자 위쪽에 위치한다고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4)
이천동=지르내, 제비원, 밋두리, 용달골

원래 안동부 부내면의 지역으로 왕달봉에서 발원한 하천이 남서쪽으로 흘러 마을 앞을 가로지르고 꺾어서 북서쪽으로 흐른다고 하여 지르내라 하였다. 하천 윗쪽을 웃지르내, 아래쪽을 아랫지르내라 한다. 또 이 마을에는 진흙이 많고 그 질이 좋아서 도..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3)
율세동=밤적골.평화동=서경지, 관사마

이 마을의 명칭은 고려시대부터 불리던 지명이며 밤나무가 많이 있는 골이라 하여 밤적골이라고 하였다. 또 안동의 동쪽에 있는 지역으로서 큰 절이 있었으므로 밤절골이라고 하였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2)
운안동=관거리, 새골 /운흥동=짐대거리

안기동과 운안동 경계지점으로 공민왕의 사당이 있었다고 한다. 마을에 감옥이 있어 관청 사람이 많이 왕래하였다고 붙여진 명칭이다.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1)
용상동=마뜰, 쑥쟁이, 자앞, 장거리, 중돌

맛들·마뜰·마평(馬坪)·용상(龍上) 고려 공민왕(恭愍王)이 안동에 피난 왔을 때 기산(岐山)에다 성을 쌓고 이곳에서 말을 먹였다고 한다.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0)
옥야동=옥거리, 새장터/옥정동=신정리

이 마을에 안동부의 옥(獄)이 있었다고 하여 옥거리 또는 옥리라 하였다고 한다. 그 후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옥동(玉洞)에 편입되고 1931년 4월 1일 안동읍제(安東邑制) 실시에 의하여 옥동 일부를 잘라서 팔광정 4정목(町目)이 되었다가 1947년 옥..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19)
안흥동=구무탕.옥동=옥마,관청골,하이마

안동부의 감옥이 있던 곳이라 하여 옥거리, 옥마, 옥리 등으로 불렀으나, 1914년 7월 5일 행정 구역 폐합에 따라 옥동이라 하였다가, 1931년 4월 1일 안동읍제 실시에 의하여 5개정으로 갈라서 팔광정, 4정목, 6정목, 상반정, 옥동정으로 되었다.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18)
안막동=안막골,사명당골,머지리,법석골

이 마을은 안막동의 원 마을으로서 원래 안동부의 서부지역이었다. 고려 공민왕 때 현 길원여고(吉原女高) 자리에 순흥(順興) 안효자(安孝子)의 대묘막(大墓幕)이 있었기 때문에 안막골이라 불렀다.

[기자탐방]
안동의 문화유산 '어필영정각'

현재 285점(국가지정문화재 77점, 경상북도 지정 문화재 208점)의 지정 문화재를 보유하고 관리하고 있는 안동은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관리 대상에서 제외, 점차 훼손되어 가는 다수의 비지정 문화재의 현실을 직시하고 지난 1월, 1차로 ..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17)
안기동=안기골, 서당골, 새절골, 칠성동

안기동은 원래 안동부 부내면의 지역으로서 조선시대에 안기역(安奇驛)이 있었다고 하여 안기역마 혹은 안기골이라 하였다. 1964년 3월 20일 동기구 개편에 따라 안기동이 되었다.

 
16.  [기자탐방] 안동의 문화유산 ‘침류정’ 2009-02-06
17.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16)
2009-01-31
18.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15.. 2009-01-24
19.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 이름 2008-10-13
20.  [의원회관 탐방, 국회의원 나경원]<.. 2008-08-22
21.  [업체탐방] 농협중앙회 안동시지부와 2008-08-08
22.  [네트워크] 경북지역 인터넷언론사 대표 2007-03-23
     
     
     
     
     
     
     
     
 1 2  
2019안동암산얼음축제 개막 영남권 최대 천연 ..
1월 19 ~ 21일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을 색다른 시각으로 더욱 생생하게 제2기 ..
김명희 작가, 1천만원 상당 도서 기증 지역사회..
안동시 행정동우회, 이웃돕기 성금 전달
경북, 청년농업인 자립기반 구축시범 대상 사업..
전국 388개 언론매체에 시정권고 지난해 2,392..
안동사과, 안동 마, 2019 소비자가 뽑은 가장 ..
안동경찰서, 전통시장 소방도로 현장 점검 실시
청송군, 민선7기 65개 공약사업 확정! 군민 모..
청송군 향토생활관, 2019학년도 입사생 모집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트레킹, '지역 우..
1월 18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봉화축협, 무자격조합원 문제 논란 수년간..
안동, 가고·머무르고·다시 찾고 싶은 도시 ..
여성대학으로 즐겁고 행복한 겨울나기 안동평..
안동시새마을부녀회, 안동시장학회에 사랑의 ..
영양군, 지방재정 신속한 집행과 추진방향 설정..
기업형축사신축, 안동시장 결단 필요해 명리주민..
안동시, 중구동 창업 지원공간 조성한다 상권 ..
방치된 사유림, 국가에서 매수합니다!
안동시, 상반기 공공근로·지역공동체 일자리..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금년 첫 교..
안동 하회세계탈박물관 김동표 관장, 대통령 표..
안동시 2019년 건설사업 추진 박차 주민숙원 ..
1월 17일(목)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청송군청 종합민원실 '모유수유실' 오픈!
청송인재양성원, 2019학년도 겨울방학 특강 운영
영양군, 도시재생 사업 위해 칸막이 행정 없앤..
29일 안동대 선거, 임용후보자 6명 등록
3.1운동 100주년, '안동무궁화' 살린다
안동시 종합스포츠타운 조성한다 기본·세부계..
안동, 이달의 볼거리, 즐길거리는 무엇? 관광객..
안동시, 소상공인정책자금 지원 확대 경제적 부..
5백만 이상 고액체납, 전체 체납액 45% 안동시,..
‘미세먼지가 걱정된다면,이렇게 행동하세요’
1월 16일(수)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청송군, 전통한옥 체험프로그램 공모 2개소 선..
영양군, 갈수기 하천오염행위 집중감시 환경오..
영양군, 관내 중학생 안동영어마을 체험학습 시행
네 꿈을 펼쳐라♬ 신나는 겨울계절학교 영양교..
경북도청신도시, 정주환경 급변해 지난해 말 ..
안동지역 미세먼지 공습 심각 주말부터 초미..
전염성 높은 홍역, 경북에 환자 2명 발생 예방..
겨울 속으로 떠나는 안동 여행 암산얼음축제, ..
안동시, 노후 다중이용시설 점검 나선다 건축물..
안동, 노인일자리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겨울철 불청객, 노로바이러스 환자 급증 감염예..
경북도, 2019년 주민등록 사실조사 한다 15일부..
안동시와 안동시학원연합회, 취약계층 아동 교..


방문자수
  전체 : 214,874,035
  오늘 : 24,312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