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8-10-23 오후 12:0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7-07-20 오전 9:59:39 입력 뉴스 > 칼럼&사설

[기상칼럼]이우식 안동기상대장
폭염과 열대야



열대야는 열대지방의 밤과 같이 덥고 불쾌한 밤으로서 해가 진 후 다음날 아침 해가 뜰 때까지 기온이 25미만으로 내려가지 않는 밤을 일컫는다.

 

한 해 여름동안 전국적으로는 년 평균 6일정도 발생하는데 경북북부지방은 1, 안동지방은 2일정도 발생한다.

 

한편 폭염특보는 6~9월에 일 최고기온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주의보, 35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는 폭염경보가 발표된다.

 

폭염은 전국적으로는 10일 정도 발생하고, 경북북부지방은 12일이 발생하는데 비해 안동지역은 15일로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하는 편이다.

 

주로 열대야는 일교차가 작은 해안지방에서 많이 발생하고, 폭염은 사방이 산으로 병풍처럼 둘러 쌓여있는 안동같은 내륙지방에서 많이 발생한다.

 

장마가 끝나고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이 우리나라를 지배하게 되는 7월 하순 부터는 집안에 있는 사람이나 피서지에서 레저를 즐기는 사람이나 몸 전체가 땀으로 끈끈해지는 무더위 때문에 고생을 하게 된다.

 

무더위가 계속되면 매사에 집중력이 떨어지고 짜증이 나기 쉬운데 날씨가 더우면 땀이 나면서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게 되지만, 낮 기온이 체온보다 높이 올라가면 인체가 체온 조절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해 불쾌감을 느끼게 된다.

 

또한 땀을 흘려도 공기 중의 습도가 높으면 증발이 잘 되지 않아 불쾌감을 느끼게 된다. 우리가 느끼는 '불쾌'라고 하는 것은 상대적인 것이기 때문에 습관이나 체질 또는 그때의 기분 등에 차이가 있게 된다.

 

, 기분 좋은 일이 있을 때는 기온이 아무리 올라가도 무더위를 잘 느끼지 못하는데, 기분이 나쁠 때는 날씨가 조금만 더워도 사소한 일에 곧 짜증을 내게 된다.

 

우리는 흔히 불쾌지수라는 얘기를 많이 듣게 되는데 '불쾌지수'는 많은 사람이 평균적으로 느끼는 불쾌감을 숫자로 나타낸 것으로 1959년 미국 기상국에서  '기온'과 '습도'를 조합하여 만들었다.

 

지수가 75이상일 때는 전체의 약 반 정도의 사람들이 불쾌감을 느끼고 지수가 80이 되면 미국인은 100% 모두가 불쾌감을 느낀다고 했으나, 같은 지수라도 민족성이나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여름철 고온다습한 기후에 익숙해져있기 때문에 체질이 그만큼 무더위에 견딜 수 있게 되어있어 그 느낌의 정도에는 차이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불쾌지수는 기온과 습도만을 고려하고, 바람조건은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에 바람세기에 따라 실제로 체감하는 불쾌지수는 차이가 날 수 있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장마나 태풍보다 폭염으로 인한 희생자가 더 많다고 한다. 폭염특보로 인해 열대야까지 지속될 때는 한 낮의 뜨거운 햇볕은 피하는 것이 좋으며 식사는 균형 있게 물은 많이 섭취해야 하며 위생적인 생활습관을 갖는 게 중요하다. 저녁에는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것도 편안한 잠자리를 갖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만일의 정전사태에 대비하여 올바른 냉방기기 사용법을 숙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덥다고 에어컨을 계속해서 틀어놓으면 실내외의 온도차로 인해 냉방병에 걸리기가 쉽고, 화석연료 과다 사용에 따른 지구온난화를 가속화 시키는데도 일조를 하게 된다. 따라서, 냉방온도를 26~28정도 유지하여 건강한 여름을 나도록 해야겠고 아름다운 지구를 후손에게 물려주는 현명한 선진국민이 되어야겠다.

 

이우식 안동기상대장

안동인터넷뉴스(dalu80@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중앙선 복선전철 궤도공사 본격 추진 한 개의 ..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 '안동색소폰오..
제200회 안동시의회 임시회 시정 질문
안동시,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특별단속 나서
안동 태화동-울산 태화동 자매결연 8년째 주민..
안동호, 쇠제비갈매기 서식지로 부각
경북도, 의무급식 지원 대폭 확대내년부터 경..
안동 월영교 분수 겨울철 안전사고 방지 위해 ..
청송군, 하나금융그룹과 국공립어린이집 지원 M..
영양군 영양공공하수처리장 증설공사 준공
영양, 여중군자의 삶과 정신을 기리며! 여중군..
안동 임청각, 일제강점기 이전 옛모습 복원·정..
계절이 익어가는 안동의 가을로(路) 알록달록 ..
10월 23일(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 '케이-맨(K-Man..
'손말(手話)로 마음을 나눠요' 내달 3일 제20회..
안동시농업기술센터, 2019년 현장애로기술 개..
안동포정보화마을·대구의료원, 주민 건강증진..
김광림 의원 주최 국회서 22일 훈민정음(訓民正..
[안동시공동기획연재]안동예천근대기행7 우리동..
10월 22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 태화동행정복지센터, 강원 원주 학성동주..
안동경찰, 외국인 유학생 범죄예방교실 운영
20일 세계유산 안동 봉정사서 '천등우화 봉정예..
안동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이행기간 내년 7월..
호반길 걸으며 가을정취 느껴보자 20일 안동호..
안동시청소년수련관, 이달 26~31일 수영장 저수..
10월 셋째주말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경찰서 김일현 경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
안동 용정교 확장공사 실시설계 심의 의결
안동 풍천면&서울 대조동 주민자치위원회 자매..
안동소방서, 대형공장 소방안전대책 추진 실태..
'여행이 있어 특별한 보통날' 안동시, 가을여..
'이제 터놓고 말해요!'(Let's talk!) 안동시, 1..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안동청년유도회, 20일 세계청년유림대회..'유교..
안동시, 내달부터 상하수도요금 문자서비스(MMS..
한국국학진흥원 겸재 정선의 금강산 그림 7점 발굴
안동, 지황 신품종 ‘다강’, ‘토강’ 평가회..
27일 김천서 제5회 상모놀이 한마당 개최
10월 19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탄신 420주년 기념 2018 여중군자 장계향 문화..
경상북도 민선7기 새바람 경북, 도민행복 납세..
안동시새마을부녀회'헌옷 모으기' 행사, 수익금..
안동시, 지방세 고질체납자 강력 제재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키즈FunFun시리즈 종이컵 ..
안동, 2018년 도로교통량 조사 실시
안동시립민속박물관국보 제121호 안동 하회탈..
경북형 한옥 표준설계도, 국토부 표준설계도서..
도청 신도시 상주인구 2만 육박 10세 미만 아동 ..


방문자수
  전체 : 211,498,843
  오늘 : 33,037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권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광남
후원 : 농협 733-02-527590 예금주 : 권광남(안동인터넷뉴스)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