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9-02-20 오후 5:11: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7-08-01 오전 10:33:29 입력 뉴스 > 독자기고

[기고]권영세 안동시장
달빛은 월영교에 머물고~
'월영야행' 역사를 품고 밤을 누비다



"당신 언제나 나에게 둘이 머리 희어지도록 살다가 함께 죽자고 하셨지요. 그런데 어찌 나를 두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나와 어린아이는 누구의 말을 듣고 어떻게 살라고 다 버리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이 글은 1998년 4월 안동시 정상동 고성이씨 문중 묘를 이장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편지의 시작으로 부부의 그리움과 사랑하는 마음이 절절하게 담겨 있는 편지글이다.

 

또 편지와 함께 발견된 미투리는 남편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기 위해 부인이 자신의 머리카락을 잘라서 짠 것으로 많은 사람들의 눈시울을 적시고 부부의 지고지순한 사랑에 감동을 주고 있다.

 

그 애절한 사랑을 모티브로 해서 만들어진 것이 안동의 월영교(月映橋)다. 달빛 아래 소중한 사람들과 거닐며 즐기는 월영교는 그 어느 곳 보다 정취가 아름다울 뿐 아니라 주변에는 다양한 문화재와 문화시설이 어우러져 전국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법흥사지 7층 전탑과 임청각, 고성이씨 탑동종택, 석빙고, 선성현객사, 월영대, 토담집, 도투마리집 등의 문화재와 민속박물관, 물문화관, 공예전시관, 개목나루, 호반나들이길, 구름에 리조트 등 다양한 문화시설이 자리하고 있다.

 

이처럼 이야기와 볼거리를 품은 월영교를 중심으로 문화재청에서 선정한 2017년 문화재야행 18개 프로그램 중 하나인 '월영야행'이 지난 7월 28일과 29일에 이어 8월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다.

 

문화재야행은 문화재가 밀집되고, 집적된 지역을 거점으로 다양한 역사문화자원을 접목해 국민들이 야간에 문화재를 향유 할 수 있도록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사회여건이 변화하면서 인간의 활동영역도 주·야 구분이 없어짐에 따라 ‘야간 관광’은 새로운 문화코드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더구나 야간관광은 체류관광으로 이어져 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이런 점에서 올해 처음 안동에서 시도되는 ‘월영야행’은 큰 의미를 갖는다. 야간에 처음으로 문화재를 개방하고 문화재에 담겨 있는 스토리를 풀어내는 해설은 우리 문화유산을 더욱 친숙하게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안동문화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하회별신굿탈놀이와 퇴계연가, 안동웅부전과 같은 공연이 함께 진행돼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여름밤을 즐길 수 있는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한다.

 

더구나 안동의 많은 문화단체들이 함께 나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하면서 안동 문화인들의 역량을 한껏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다.

실제로 부산의 한 여행사가 기획한 ‘월영야행’ 패키지 상품은 5일간 모두 매진될 정도로 주목을 받는 등 안동관광활성화를 위한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월영야행은 여덟 가지 즐거움을 선사한다.

 

밤에 만남으로써 새롭게 인식되는 안동의 문화재 야경(夜景), 월영야행 기간 동안 월영교를 밝히는 등간(燈竿)과 함께 타박타박 걷는 야로(夜路), 지역의 명사들로부터 듣는 안동역사 이야기 야사(夜史), 우리 지역의 문화재를 그린 그림을 만나는 야화(夜畵), 하회별신굿탈놀이를 비롯해 야간에 만나는 야설(夜設), 길을 걸으며 맛보는 맛있는 야식(夜食), 고택에서 즐기는 문화재에서의 하룻밤 야숙(夜宿), 또 다른 즐거움을 전해 줄 프리마켓 야시(夜市), 월영야행이 진행되는 월영교는 그 어느 곳의 밤보다 아름답고 은은하게 여러분의 가슴을 적셔줄 것이다.

 

400년도 더 지난 어느 날, 살아 있는 후손들이 읽게 되리라곤 생각조차 못했을 원이 엄마의 편지에서 기획된 월영야행은 오늘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좋은 귀감이 되길 소망한다.

 

서로 위해주고 다투어 사랑하면서 편지 속의 원이 엄마처럼 여보, 다른 사람들도 우리처럼 서로 어여삐 여기고 사랑할까요? 남들도 정말 우리 같을까요?라고 언제라도 즐겁게 반문할 수 있는 아름다운 사회가 되기를 소망해 본다.

 

역사를 품고 밤을 누비는 월영야행, 수천 년을 한결같이 비춰온 달빛과 별빛 아래 현대에 되살아 난 과거의 시간 속으로 여러분을 빠져들게 할 것이다.

 

글쓴이 안동시장 권영세

안동인터넷뉴스(dalu80@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월 21일(목) 지역소식 알립니다
경북도, '스탠포드호텔 안동' 지원 약속 연내 ..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판타지음악인형극 '안녕,..
안동대, 여학생 생활관 몰래카메라 점검 안전..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 ④서..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 ④서..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 ④서..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 ④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SNS 이벤트 실시 안동시..
금연·절주, 가족 사랑의 시작입니다~ 직장인,..
안동호반 자연휴양림 새단장! 휴양, 체험, 치유..
안동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지속된다 고사목..
안동,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건립된다 글로벌 ..
재난취약 보훈가구 119어르신 폰 설치돼
청송군, 심심(心心)풀이 심리검사교실 운영 청..
영양군새마을회, 사랑의 옷 모으기 경진 대회 열어
2월 20일(수)지역소식 알립니다
정훈선 안동시의회의장, 가짜뉴스 고소에 기자..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③동안..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③동안..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③동안..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③동안..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③동안..
안동시, 자전거보험 서비스 제공한다 타 지역에..
안동시, 대형차 '차로이탈 경고장치' 최대 40..
서울 공공급식, 안동 농산물로 채운다 도농 상..
안동대, 중등교원 임용시험 69명 합격 5년 연속..
권영세 안동시장, 안동부 신목제사 지내 17만 ..
안동대 창업지원센터, 제3기 청년창업자 모집
청송군보건의료원, 금연클리닉으로 건강챙기기..
청송군, 정월대보름 맞아 지신밟기 행사 가져 ..
영양군,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오는 2월 ..
영양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산학협력협약서 체..
[기고] 병산서원 관광루트 개척해야… 김휘태(..
안동, 3.1운동 100주년 기념 행사 다채 문화..
경북도 택시 기본요금, 현행 2,800원에서 500원..
안동시·의회, '안동댐 주변 자연환경보전지역..
정월 대보름, 동제(洞祭) 곳곳에서 열려 신목(..
안동시, 규제개혁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오는 1..
안동시장학회 장학생 선발계획 공고 1년 이상 ..
제203회 안동시의회 임시회 폐회 안동시민상 ..
'나라꽃(國花)법률 제정에 초석 다지자' 안동..
민주당 경북도당, 자유한국당 5·18 망언 의원..
2월 19일(화)지역소식 알립니다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안동, 감성마케팅으로 이미지 UP! 80초 영화제 ..
안동, 전통주 소비촉진 위한 사업 모색 스토..
道, 소방공무원 역대 최대 688명 채용2월 25일..


방문자수
  전체 : 215,964,114
  오늘 : 30,916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