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8-08-21 오전 9:4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7-08-22 오후 2:31:06 입력 뉴스 > 전국핫뉴스

농업용 멀칭비닐은 ‘생분해비닐사용’



농촌 들녘에 버려지는 비닐로 인한 환경파괴로 농업의 미래도 없을 뿐만 아니라 땅의 재앙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

 

 

금수강산 대한민국의 농촌 들녘에는 수확을 마치고 버려진 비닐들이 이리저리 흩어져 있고, 산과 강에는 폐비닐이 마치 도깨비처럼 흉물스럽게 걸려 있다.

 

현재 농촌에서 버려지는 농업용 비닐은 전국적으로 한해 72천여 톤, 지금까지 수거되지 않은 채 방치된 량이 88만 톤에 이르고 있어 수거비용과 환경파괴는 상상을 초월한다.

 

이처럼 수거되지 않은 비닐은 토양오염의 원인이 되고 폐비닐을 소각할 경우 대기오염이나 산불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방치한다. 문제는 비닐이 가져오는 환경재앙이 이미 지구촌 구석구석 육지뿐 아니라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바다의 생태계도 파괴시키고 있다.

 

이처럼 비닐(프라스틱)에 대한 환경파괴가 심각하지만 한국은 아직까지 특별한 정책과 대안을 찾지 않고 있어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환경문제에서는 아프리카가 선진국이다. 르완다, 케냐, 모로코, 탄자니아, 스리랑카에서는 플라스틱 봉투 뿐 아니라 점심도시락용 스티로폼 사용도 금지다. 더구나 이런 재질로 된 수입품도 즉시 중단시켜 비생분해성 제품은 일체 사용도 할 수 없다.

 

탄자니아에서는 비닐봉투를 사용시 6개월 징역 또는 2천달러의 벌금을 부과할 정도이다. 중국도 백색오염이라는 비닐봉지와 농업용 비닐의 사용을 금지하기로 했다. 미국 LA에서는 비닐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다. 유럽 연합(EU)도 현재의 절반으로 줄이는 방침을 정했다.

 

이처럼 환경문제를 일으키는 비닐봉투 사용은 세계적으로 제재되고 있는 추세다. 문제는 한국은 이에 대한 관심이 그다지 높지 않다는 것이다. 쓰레기 종량제 봉투만 하더라도 생분해 봉투가 생산되지만 지자체의 선택에 맡겨져 있어 환경문제에 그대로 노출되고 있다.

 

 

환경파괴의 가장 주범인 농촌에서 사용하고 있는 멀칭용 비닐 같은 경우에도 폐기 및 수거가 쉽지 않아 그대로 버려지고, 그 양이 상당하다. 땅속으로 묻어지는 비닐은 100년간 환경파괴에 농업의 미래도 보장할 수 없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친환경 비닐 사용을 의무화해야 한다. 지금까지 친환경 비닐의 원가가 높아 사용하기 어려웠지만 현재 기술력이 뛰어나 생산원가가 수거비용까지 생각하면 오히려 낮은 수준에 있다.

 

친환경 비닐 전문 생산업체인 에코한성 한재희 대표는 우리나라의 멀칭 비닐로 인한 환경파괴는 매우 심각하다. 자연적으로 분해가 되면서 토질도 개선하는산화생분해 비닐를 출시해서 유통하지만 농업인과 관계자들의 관심이 낮아 중국에서 오히려 더 많은 관심과 주문이 있다라고 밝혔다.

 

 

한 대표는에코한성에서 생산한 멀칭비닐은 분해기간을 농작물에 따라서 조절할 수 있다. 그것뿐만 아니라 산화생분해성 친환경 비닐봉투는 최대 5년 이내에 잔류독성 없이 100% 분해가 된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한재희 대표는에코한성의 친환경 비닐은 영국의 미생물 전문 업체와 기술적 제휴를 통해 생산되어, 미국 재료시험협회(ASTM)와 식품의약국(FDA), 유럽연합(EU)의 무해성을 인증 받았다고 하면서파괴된 환경을 자연으로 돌리기 위한 정부와 사용자의 관심이 필요하다는 것도 강조했다.

 

에코한성은 쓰레기 종량제 봉투 뿐 아니라 농업용 멀칭비닐, 시트분야, 식품용기제품, 비닐 봉투 등을 생산하면서 생분해제 원료를 일반 비닐 생산업체 등에 판매 공급까지 하고 있어 보다 폭넓은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농업용 멀칭비닐은 작물에 따라 분해 기간을 조절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자연환경에서 두면 37개월 내에 비닐막이 금이 가기 시작하면서 412개월 내에 파열되고 세균이 침투해 미생물 활동으로 완전 분해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잔류물이 땅에 묻힌 후에도 계속 분해과정을 거쳐 다음 생산에도 전혀 지장을 주지 않는 것이 특징으로 MBC-TV, SBS-TV, 농민신문, 각종 언론을 통해서도 소개가 되었다.

 

(주)에코한성 02-376-2011, 010-2402-0081

 

 

 

 

 

 

안동인터넷뉴스(abcseoul@empa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안동시, 승강기 사고대응 합동훈련 실시
안동, 농기계 조작 미숙, 80대 숨져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 뮤지컬 원이엄..
경상북도 ‘2018 국제백신산업포럼’개최
평등을 일상으로!! 청송군, 2018 양성평등주간..
영양군, 지역수요맞춤지원 공모사업 3년 연속 선정
웹툰 작가의 꿈을 잡으세요! 경북콘진원, 웹툰..
8월 21일(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의료원 '찾아가는 행복병원', 5개 기관 연합..
안동 송하동 '나눔 가정' 캠페인 눈길 부모·자..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기획공연] 테너 신동호와..
소방차 전용구역, 주차하지 마세요!! 위반시 1차..
세시풍속 ‘안동풋굿축제’ 개최
안동시 평생학습원, 하반기 교육 개강
8월 20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경동시멘트 최성환 대표 (재)청송군인재육성..
청송군, SNS 홍보대사 위촉
농협 안동시지부 '콕팜2.0 서비스' 출시
안동대학교 청년TLO 육성사업 선정, 3년간 7억..
경북도 무형문화재 제7호 놋다리밟기 안동댐 ..
안동한우번식우연구회, 장학금 기탁
안동, 아동 학대치사 혐의로 親父 검거
안동, 농가 화재발생 주택 1동 전소, 인명피해..
경북도,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 위해 1,600억 지원
남부지방산림청, 산불재난특수진화대 농업용수..
계곡 등 피서시 안전사고 주의
안동 카누·조정훈련센터 폭염 불구하고 전지..
-불볕더위, 애타는 농심- 안동시, 농작물 폭염..
안동, 가로수 보호판 교체 보행 안전 확보와 ..
안동, ‘임청각 소담길’ 조성임청각과 낙동강..
안동시, 2018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연극 ‘두드려라..
제8회 안동웅부배 전국장애인배드민턴대회 개최
경북도, 제73주년 광복절 및 정부수립 70주년 ..
8월 17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8월 16일(목)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키즈FunFun시리즈] 16~17..
안동시, 올 6월1일 기준 개별·공동 주택가격 ..
'아직도 내 귀엔 서간도의 바람소리가' 임청각..
-단합과 결속으로 지역농업의 활로 모색- 안동..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8 자원봉사자 모집
대구광역시&경상북도 '경제공동체' 실현 위해 ..
국비확보, 남청송농협 산지유통센터 증축청송사..
청송군 대표축제 명칭 ‘청송사과축제’로 변경
영양, 2018년산 홍고추 수매
3대 8명 독립운동가 배출 독립명문가 이중업 ..
[기고]김휘태 안동시 풍천면장 '추락하는 지방..
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 1인 창조기업 지원센터..
안동시, 광복절 맞아 경북독립운동기념관·임..
자동차화재 예방 운전자의 관심과 안전운전이 ..


방문자수
  전체 : 208,787,203
  오늘 : 32,512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권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광남
후원 : 농협 733-02-527590 예금주 : 권광남(안동인터넷뉴스)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