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8-05-25 오후 5:47: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7-09-15 오전 11:07:28 입력 뉴스 > 독자기고

[기고]안동시 한방산업팀장 김문년
의료용 대마 생산 합법화 추진해야



"인류건강 위해 이제 의료용 대마 합법화를..."

치매 등 뇌질환치료제 개발 및 대마산업 활성화 주력

 

안동시청 한방산업팀장 김문년

(보건학박사)

"대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십니까?"라고 물으면 십중팔구 "대마초?"라고 답한다. 또는 "대마초 피우면 구속 되잖아요"란 반응을 보이거나, 대마초와 관련된 연예인들의 얘기가 대부분이다.

 

연세가 조금 드신 분들에게 여쭈면 "수의 만드는 삼베(안동포) 원료"라는 대답도 나온다. 하지만 대마에 관한 우리나라 사람들의 상식은 대마초와 삼베 정도에 머무는 매우 제한된 수준이다. 대마에 대한 진실을 알기 전까지는 필자도 마찬가지였다.

 

최근 대마(;Cannabis;Hemp)는 미래 신성장 동력인 바이오산업의 핵심 소재로 그린골드(Green Gold)로 불리고 있다. 한나라의 의학서에서는 불로장생의 효능이 있다고 했으며, 우리나라 동의보감과 본초강목에서도 당뇨, 신경통, 풍습마비 등 껍질을 벗긴 삼씨의 우수성을 기록하고 처방했다.

 

대마는 우리 몸에 꼭 필요한 기능인 항균성, 항독성, 방충성, 항습성 등이 내재된 식물임에도 불구하고, 대마의 오·남용에 대한 부정적 시각으로 대중화되지 못하고 있다. 그 이유는 환각물질인 델타-9테트라히드로칸나비놀(Δ-9Tetrahydrocannabinol;THC) 성분으로 인해 마약과 같은 취급을 받으며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에 규제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의료용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카나비노이드(cannabinoids, 대마초의 화학 성분의 총칭)는 우리 몸속에서도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호르몬의 일종으로 신경계, 면역계, 심혈관계 등에 관여한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GBI 리서치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150여종의 카나비노이드가 개발 중이며, 이중 THC와 칸나비디올(CBD; Cannabidiol)을 이용한 의약품으로 연구하고 있는데 주로 뇌와 관련된 질환을 연구하고 있다.

 

1992년 이스라엘이 세계 최초로 의료용 대마가 합법화한데 이어 1996년 미국, 2001년 캐나다, 2003년 중국이 합법화 했으며, 스웨덴, 독일, 네덜란드 등 유럽에서까지 의료용 대마를 합법화 한 것으로 보아 대마가 가지는 의학적 효용은 무궁무진한 것으로 보인다.

 

독일 연구진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나이가 들면 뇌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카나비노이드의 양이 감소하고 이후 뇌가 급격히 노화하는데, THC가 뇌속 카나비노이드를 모방해 뇌의 노화를 예방하고 인지능력을 회복시키는 작용을 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미국 David Schubert 박사 연구결과에 의하면 알츠하이머 치매는 β-아밀로이드 단백질이 뇌에 과도하게 쌓이는 것이 원인인데 대마의 THC 성분이 아밀로이드 수치를 낮춰 주고, β-아밀로이드 수치가 낮아지면 염증성 단백질 발현도 감소해 염증과 뇌세포 사멸이 현저히 감소하는 것을 규명하였다.

 

실제로 안동시에 거주하는 65세이상 노인 35,490명을 대상으로 최근 10년간 치매진단을 받은 2,459명을 분석해 본 결과, 농촌지역 273개리 노인을 10분위로 했을 때 치매 유병률 하위 1%범위에 포함되는 지역은 대마를 취급하는 안동포 마을(2.1%)로 전국 평균(10.2%)보다 8.1%p 낮았다. 이는 삼 제조공정 중 삼을 침으로 바르는 것이 뇌의 노화지연과 인지능력 회복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유추해 볼 수 있다.

 

이렇듯 대마의 효능적 가치는 치료목적에서도 훨씬 좋은 결과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식품·섬유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데, 대마씨(Hemp seed, 마자인)의 경우는 현재 미국의 암학회, 심장병협회, 뇌전증학회, 류머티스관절염학회에서 치료하는 슈퍼푸드로 선정되어 식품분야에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영국의 뇌 전문가 마이클 크로포스 박사는 햄프씨드의 불포화지방산인 오메가-3(Omega-3)가 뇌 용량과 뇌 활동 촉진 등으로 노인성치매를 예방한다고 밝혔으며, 캐나다의 경우는 이미 다양한 상품이 상용화 돼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치매가 자연적인 노화로 인해 생기는 피할 수 없는 현상이 아닌 기억과 언어, 인지와 생각 등 일상생활을 하는데 필요한 두뇌 인지기능의 손상으로 정의하고 있다. 인지 능력의 저하로 인해 나타나는 것이기 때문에 일본에서는 치매를 인지증(認知症)이라는 용어로 사용한다.

 

치매는 노년기에 주로 발생하는데, 발생 전부터 두뇌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한다. 성인의 뇌세포는 매일 노화되고 사멸한다. 1.4kg의 뇌는 매년 1g씩 무게가 줄어들고 1년 동안 약 7,000만여개의 신경세포(뉴런)가 소멸되는데, 각종 질환, 알코올, 중금속, 스트레스, 우울증 등은 신경세포의 손상과 사멸을 촉진시킨다.  

 

20176월말 현재 우리나라 치매환자는 75만명정도이며, 뇌전증 환자는 40만명 정도이다. 치매환자의 경우 연간 147천억원이 소요된다. 우리나라 노인 중 27.8%가 경도인지장애를 갖고 있는데, 일반인보다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발병률이 10배 정도 높다. 경도인지장애를 빠르게 인식하고 치료를 하면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이행 속도를 늦추거나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대마의 꽃과 잎에서 얻어지는 4,000여종의 귀한 물질을 소각 폐기하지 말고 의료용, 연구용 대마가 합법화될 때 까지 미국, 캐나다, 유럽 등에 수출하여 희귀난치성질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대마를 소재로 한 대마의 생물전환 기술 개발과 새로운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대마의 잠재력에 대한 섬유(의류 및 산업용)와 식품분야 뿐만 아니라, 의료산업화를 위한 대마재배단지와 한의신약거점단지를 조성하여 산···관 공동으로 '혁신형 묘약'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

 

신이 내린 그린골드 대마! 의료대마 합법화는 반드시 성취하여야할 시대적 소명이다. 의료대마 합법화는 우리 국민의 삶에 기적처럼 큰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다. 국민의 생명이 달려 있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일이기에 이제 더 이상 미루어서는 안 될 것이다. 인류의 건강을 위하여 정부차원에서 의료용 대마 합법화를 위한 포럼 등을 개최하고 국회와 함께 대마의 다양한 유용물질 개발에 뜻을 함께해야 할 것이다.

 

안동시 한방산업팀장 김문년

안동인터넷뉴스(dalu80@naver.com)

       

  의견보기
안동인
적극 추진해야 합니다.~~~ 2017-09-17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장대진 자유한국당 탈당 선언 이영식·김한규, ..
남부지방산림청 임산물 재배 산지이용 제한 규..
안동대, 2018학년도 후기 일반대학원 석·박사..
안동경찰서, 녹색어머니회 위촉식 및 간담회 개최
경상북도안동의료원 농협안동시지부 및 지역 ..
안동, 한국 세계기록유산 지식센터 한국국학진..
‘당신의 안동 #해시태그 해 주세요’안동관광..
안동시, 2018년 민원 편람 제작 -민원 업무 알..
5월 25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시, 규제개혁 추진 우수상 수상
'암은 치료 가능한 질환입니다' 안동시, 취약계..
'아름다운 성, 아름다운 십대' 십대의 性, 성폭..
안동, 옥동지역 노후상수도관 세관 노후 상수도..
안동, 초등 돌봄교실에 과일 무상 제공
경북북부보훈지청, 6610 묵념캠페인(6월6일 AM 1..
함박웃음처럼 만개한 작약꽃
남부지방산림청 산불예방 및 진화대책 추진 성..
경북북부보훈지청 국가유공자 일자리 지원 설명..
서안동 고추유통센터 창고 화재
권영택 영양군수 정계은퇴 발표
5월 24일(목)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청송군, 제8회 의병의 날 기념식 개최
안동, ‘건강가족 희망 대축제’ 개최
(사)경북기록문화연구원, 안동댐 수몰지역 실..
안동시, ‘민물 뱀장어’ 치어 방류
웅부공원에서 안동역 앞 구간 역사와 문화가 숨..
안동시농업기술센터귀농귀촌 희망자대상 '귀농..
안동호 섬마을 청보리밭 축제 성료
안동경찰서, 우수 직원 선발 검거·순찰·홍보..
안동청년유도회, 관·계례 행사 개최 성인으로..
안동시청 직원들 괴 문자 메시지 집단 수신명..
청송도깨비축제 킬러 콘텐츠 프로그램 제안 공모
5월 23일(수)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부처님의 자비로 어두운 세상 밝히다 22일 안..
안동시, 인구절벽 위기 극복 위한 '인구정책 ..
안동시, 21일 선진 광고문화 확산 위한 '민·관..
안동시, 봄철 농촌일손 돕기에 총력 6월말까지 ..
'귀향한 국보' 안동 하회탈 상설 전시 안동시..
5월 21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6.13地選]안동지역 각 예비후보들 잇단 선거..
[6.13지방선거 예비후보 인터뷰] 안동 도의원 ..
안동대, 2018학년도 후기 행정경영대학원 석사..
남부지방산림청소나무재선충병 방제협의회 개최
안동 서악사 천연기념물 두루미 사진전 개최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상설갤러리 비세그라드 카..
작은 아이디어가 글로컬 콘텐츠로!! 2018 경북..
(재)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 안동진명학교와 ..
5월 셋째주말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청송, 한국약용작물학회 정기총회 및 춘계학술..
19일 제11회 세계인의 날 기념 '2018 안동시 ..


방문자수
  전체 : 205,075,317
  오늘 : 19,717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권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광남
후원 : 농협 733-02-527590 예금주 : 권광남(안동인터넷뉴스)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