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8-01-20 오후 2:53: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8-01-08 오전 10:54:25 입력 뉴스 > 안동뉴스

<기고>
안동의 길에는 지나온 천년, 새로운 천년이 깃들어 있다.



2018년 무술년 새해를 맞아 누구나 발걸음이 바빠지고 있다. 신년설계를 끝내고 길을 따라 직장으로 출근과 퇴근을 반복할 것이다.

 

▲ 권영세 안동시장
영하의 날씨 속에 출
·퇴근하는 길 위를 달리거나 혹은 종종걸음을 칠 때 딛고 있는 도로와 길에 대해 생각해보는 것도 신년을 맞는 색다른 방법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문득 우리가 내달리거나 걷고 있는 이 길이 그냥 아스팔트거나 흙에 불과하다고 여겨지지는 않았을까 자문해 본다. 무심히 걷던 길, 내가 걷는 한 발자국의 길에도 어떤 특별한 의미가 담겨있진 않을까? 하는 생각의 여유를 가져보자.

 

집 밖을 나서는 우리 모두는 운명적으로 길과 마주친다. 조금만 더 생각해보면 안동지역 어느 한 조각의 땅이라도 역사와 문화, 인물들을 간직하지 않은 곳이 없다.

 

2008822일 새벽, 안동댐 가는 길 임청각 앞 석주로도로 한가운데 300여 년이 넘게 서 있었던 회화나무가 누군가에 의해 크게 훼손된 사건이 있었다. 300년이 넘게 이 회화나무는 도로 옆이었거나 강변길에 우뚝 서 있었을 것이다.

 

이 도로의 새 도로명이 왜 석주로일까, 더듬어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100여 년 전 빼앗긴 나라의 주권을 되찾기 위해 안동 임청각을 떠나 중국 땅에 뼈를 묻었던 독립운동가 이상룡 선생의 호 석주를 기리기 위한 도로이름이다. 석주로(石洲路)는 안동시 법흥동 법흥 육거리에서 석동선착장을 연결하는 도로이다.

 

법흥 육거리에서 태화동 어가골 교차로까지 이어지는 6차선 강변도로 전 구간은 육사로(陸史路)로 명명됐다. 너무나 유명한 항일독립혁명가이자 민족시인 이원록의 호 육사를 반영한 도로명이다. 이렇게 도로 하나에도 100여 전 우리 민족이 그토록 추구해 온 자주독립의 역사를 개척해 나아간 안동의 인물이 그 정신과 함께 스며들어 있는 셈이다.

 

우리나라에서 퇴계로’(退溪路)라고 명명된 도로는 3곳이다. 서울과 강릉, 안동이다. 안동 출신 유학자 이황(李滉)의 호에서 유래되었다. 서울의 퇴계로는 3.5에 불과하지만 안동의 퇴계로는 운흥동 천리고가교 남단에서 도산면까지 이어지는 34.6가 넘는다. 과히 안동의 자부심이라 할만하다.

 

단원 김홍도가 1784년 안동 안기역 찰방에 26개월간 근무한 역사적 사실에 근거해 단원로가 어디에서 시작해서 끝나고 있을까 지도를 검색해보는 것도 또 다른 안동을 들여다보는 방법이 아닐까 권유해 보고 싶다.

 

이렇게 우리가 걷는 이 길에는 천년 속의 인물이 함께 머물고 있는 역사의 보고이다. 안동 원도심 중심에는 문화광장길이라는 새주소 도로명이 있다. 홈플러스 맞은 편 도로에서 신한은행 안동지점을 지나 중앙치안센터로 이어지는 직선도로와 주변 샛길이다. 이전에는 태사묘에 이르는 길이라 해 태사로라는 이름으로 불렀었다. 문화와 태사묘는 무슨 관계가 있을까?

 

고려태조 왕건을 도와 후삼국 통일의 위업을 이뤘고, 안동이라는 지명을 있게 한 김선평, 권행, 장정필 삼공신의 위패를 모시고 천년 세월을 지켜온 태사묘는 면면히 이어지고 있는 안동전통문화의 창조와 융성을 대내외에 선포한 곳이다.

 

지금도 우리가 누리고 있는 안동전통문화의 원형적 뿌리는 고려시대를 기반으로 형성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봉정사의 대웅전과 극락전, 차전놀이와 하회별신굿탈놀이, 놋다리밟기, 이천동 제비원석불 등의 문화유산은 안동이 한반도에서 온전한 통일국가를 이뤄낸 고려와 맞닿아 있는 역사로부터 태동된 것이다.

 

지난 해 11월에는 안동시 와룡면과 예안면, 도산면 등 3개면에 걸쳐 안동선비순례길이 열렸다. 퇴계 예던 길, 마의 태자길, 왕모산성길 등 고고한 선비정신과 군자의 흔적이 가득한 9개 코스, 91의 탐방로에는 또 다른 성현들의 발자취와 수많은 문화유적이 자리하고 있다.

 

도로와 길에서 조차 역사성과 인물, 문화를 품고 살아가고 있는 것이 안동이다. 비록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길이 뚫리고, 과거의 모습이 사라져가는 급변의 21세기 일지라도 우리가 살고, 걷고, 달리고 있는 길에는 천년, 오백년, 일백년의 역사와 정신, 문화와 인물이 스며들어 있다. 땅길(陸路)이 이러할진대 물의 도시 안동인 물길(水路) 얼마나 많은 스토리와 문화가 녹아 있을까 생각해본다.

 

신도청을 맞이한 새로운 천년의 길로 힘차게 달려가되 지나온 천년의 길을 품고 있는 역사와 인문 문화의 도시, 행복안동을 다시 한 번 기원해 본다.

                                                                             안동시장 권영세

권기일 기자(ij5833@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018 안동 암산얼음축제 개막
언론이 잘못 쓰고 있는 말
1월 셋째주말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시, 1월 직원 정기 인사 시행 서울사무소팀..
가톨릭상지대,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사업..
안동대, 학부 입학금 폐지 등록금 동결
자동차세 연납 시 10% 세액 공제
안동시농업기술센터한국형 식(食)문화 리더 양성
안동소방서, 소방통로 확보 훈련 펼쳐
1월 19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종이팩 1Kg 모아오면 화장지 1개 드려요!
영양군, 일자리 안정자금 꼭 받아가세요
안동소방서 자위소방대 경진대회에서 '안동병원..
안동한우, 2018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수상
'氷(빙)글氷(빙)글' 雪(설)레는 안동암산얼음축..
안동시, 지방공기업 경영개선과 깨끗한 수돗물..
안동시 아이누리 장난감도서관 읍면지역 영유아..
경북도, 올해부터 독립유공자·유족 의료비 연 2..
1월 18일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1월 18일 김성진 안동시의회 의장 동정
중앙여심위, 허위 등록 불법 선거여론조사 업체..
가수 한가빈, 안동시에 사랑의 쌀 120만원 상당..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겨울철 시설재배 농작물 ..
안동시, 2018년 노인사회활동지원사업 참여자 20..
안동시, 적극적인 주차장 확충사업 나서 공영..
올해 지원사업을 한 눈에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1월 18일(목)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시, 문화재 보수·정비 사업 추진 문화유산..
안동시, 도로제설 사각지대 해소 나서 소형액..
안동댐 결빙으로 도선 운항노선 단축
반갑다 '안동암산얼음축제' 지난 주말 하루 5천..
안동대 경상북도 청년창농인 모집
1월 17일(수)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정세균 의장 헌정특위 격려사 '새로운 대한민국..
안동시스포츠클럽 수영 꿈나무 일냈다 제13회 ..
안동하회마을보존회 비리로 얼룩 이사장·사무..
안동 북문시장 확 달라진다 막걸리 주제로 전통..
2018학년 안동시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원어민과..
안동시, 2018년 상반기 여성대학 운영 와룡·..
풍성한 할인·덤 행사..혜택 가득 '사이버 안..
안동시, 자유학기제 유공기관 표창 수상
안동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 선정 임..
1월 16일(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1월 15일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1월 15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안동파인아트페스티벌 참..
고용노동부 안동지청, 최저임금 준수 여부 계도..
안동소방서, 소방안전돌봄 서비스 실시 주거용..
안동시의회, 적십자 특별회비 전달
[미담]안동 옥동배드민턴클럽, 옥동복지발전기금..


방문자수
  전체 : 199,222,190
  오늘 : 22,722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권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광남
후원 : 농협 733-02-527590 예금주 : 권광남(안동인터넷뉴스)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