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9-02-20 오후 5:11: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8-02-08 오후 5:53:20 입력 뉴스 > 안동뉴스

졸업생 4명이 부른 '석별의 정'
안동 안동중와룡분교 마지막 졸업식
올해 폐교 5곳 통·폐합 도산 웅부중 신설



▲8일 안동중학교 와룡분교장의 마지막 졸업식에서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마지막 교가를 부르며 이별의 정을 나누고 있다. 올 3월 폐교하는 와룡분교는 올해 신설되는 도산면의 웅부중학교로 통폐합 될 예정이다.

 

안동중학교와룡분교장는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에 세워졌다. 그해 예안중학교 설립 인가를 받았고, 1976년에는 현 위치인 와룡면 지내리 산25번지로 이전했다.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지역 학생들의 배움에 대한 갈증을 풀어주기 위해 첫 문을 열었던 와룡분교장은 올해 367년의 역사를 끝으로 문을 닫는다. 올해 65회 졸업식까지 총 6,895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고등학교로 진학하는 졸업생 4명을 포함해 현재까지 남아있던 재학생은 모두 9. 2·3학년으로 올라가는 나머지 5명은 올 3월부터 인근 도산면에 신설된 웅부중학교로 학적을 옮긴다.

 

8일 안동중학교와룡분교(교장 안극호)의 마지막 졸업식이 학교 2층 강당에서 열렸다. 졸업생·재학생과 교사, 가족 등 참석자가 30명이 채 넘지 않은 조촐한 졸업식이었다. 졸업생들에겐 축하의 의미로 꽃다발이 주어졌다. 마지막 졸업식의 의미를 무색케 하듯 졸업생들의 표정은 의외로 무덤덤했다. 학교를 옮겨야 하는 재학생들도 정든 모교를 떠나는 아쉬움 보단 새 학교에 대한 기대와 희망으로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다. 학교별로 주어지는 상장의 수에 비해 학생 수가 적어, 한 학생 당 2~3개의 상장이 돌아갔다. 졸업식 참석자 전원이 다시는 들을 수 없는 마지막 교가를 제창하며 식이 마무리됐다. 안극호 교장은 마지막 회고사에서 "3월 비록 폐교돼 웅부중과 통폐합되지만, 와룡분교는 여러분들의 영원한 모교"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하고 자랑스러운 와룡분교의 졸업생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와룡분교는 이달 26일 사무용품과 학습에 필요한 집기 등을 웅부중으로 옮길 예정이다. 와룡분교에 이어 8일 임동중(졸업생3), 9일 도산중(2), 13일 안동중 인계분교(7), 14일 길주중 녹전분교(4)가 마지막 졸업식을 갖는다.

 

경북도교육청은 안동시 도산면 소재 옛 도산중학교 부지에 지하1·지상4층 규모로 웅부중학교를 설립했다. 3월 개교하는 웅부중은 도산중, 임동중, 안동중 와룡분교장, 안동중 인계분교장, 길주중 녹전분교장 등 5곳을 통·폐합해 설립된 기숙형 중학교다. 경북도교육청은 농어촌 지역의 3~5개 이상 학교를 대등한 지위에서 통합, 최신 교육시설을 갖춘 우수 명문학교를 육성하기 위해 2013년부터 기숙형 중학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경북에는 영천 별빛중, 의성 경북중부중, 봉화 청량중, 김천 지품천중 등 4개의 기숙형 중학교가 운영 중이다. 정부는 예산 절감을 위해 면 단위 초등학교의 경우 학생 수 60명 이하면 통폐합을 유도하고 있다. 한해 평균 초··100여 곳이 와룡분교처럼 문을 닫고 있는 셈이다. 저출산 여파로 학령인구는 지난 20년 동안 300만 명이나 급감했다.

권달우 기자(dalu80@naver.com)

       

  의견보기
김주연
2007년 2월에 졸업한 제 모교입니다. 좋은 기사글 고맙습니다. 2018-03-19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월 21일(목) 지역소식 알립니다
경북도, '스탠포드호텔 안동' 지원 약속 연내 ..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판타지음악인형극 '안녕,..
안동대, 여학생 생활관 몰래카메라 점검 안전..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 ④서..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 ④서..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 ④서..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 ④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SNS 이벤트 실시 안동시..
금연·절주, 가족 사랑의 시작입니다~ 직장인,..
안동호반 자연휴양림 새단장! 휴양, 체험, 치유..
안동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지속된다 고사목..
안동,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건립된다 글로벌 ..
재난취약 보훈가구 119어르신 폰 설치돼
청송군, 심심(心心)풀이 심리검사교실 운영 청..
영양군새마을회, 사랑의 옷 모으기 경진 대회 열어
2월 20일(수)지역소식 알립니다
정훈선 안동시의회의장, 가짜뉴스 고소에 기자..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③동안..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③동안..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③동안..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③동안..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③동안..
안동시, 자전거보험 서비스 제공한다 타 지역에..
안동시, 대형차 '차로이탈 경고장치' 최대 40..
서울 공공급식, 안동 농산물로 채운다 도농 상..
안동대, 중등교원 임용시험 69명 합격 5년 연속..
권영세 안동시장, 안동부 신목제사 지내 17만 ..
안동대 창업지원센터, 제3기 청년창업자 모집
청송군보건의료원, 금연클리닉으로 건강챙기기..
청송군, 정월대보름 맞아 지신밟기 행사 가져 ..
영양군,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오는 2월 ..
영양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산학협력협약서 체..
[기고] 병산서원 관광루트 개척해야… 김휘태(..
안동, 3.1운동 100주년 기념 행사 다채 문화..
경북도 택시 기본요금, 현행 2,800원에서 500원..
안동시·의회, '안동댐 주변 자연환경보전지역..
정월 대보름, 동제(洞祭) 곳곳에서 열려 신목(..
안동시, 규제개혁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오는 1..
안동시장학회 장학생 선발계획 공고 1년 이상 ..
제203회 안동시의회 임시회 폐회 안동시민상 ..
'나라꽃(國花)법률 제정에 초석 다지자' 안동..
민주당 경북도당, 자유한국당 5·18 망언 의원..
2월 19일(화)지역소식 알립니다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안동, 감성마케팅으로 이미지 UP! 80초 영화제 ..
안동, 전통주 소비촉진 위한 사업 모색 스토..
道, 소방공무원 역대 최대 688명 채용2월 25일..


방문자수
  전체 : 215,963,908
  오늘 : 30,710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