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8-12-14 오전 11:1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8-02-08 오후 5:53:20 입력 뉴스 > 안동뉴스

졸업생 4명이 부른 '석별의 정'
안동 안동중와룡분교 마지막 졸업식
올해 폐교 5곳 통·폐합 도산 웅부중 신설



▲8일 안동중학교 와룡분교장의 마지막 졸업식에서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마지막 교가를 부르며 이별의 정을 나누고 있다. 올 3월 폐교하는 와룡분교는 올해 신설되는 도산면의 웅부중학교로 통폐합 될 예정이다.

 

안동중학교와룡분교장는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에 세워졌다. 그해 예안중학교 설립 인가를 받았고, 1976년에는 현 위치인 와룡면 지내리 산25번지로 이전했다.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지역 학생들의 배움에 대한 갈증을 풀어주기 위해 첫 문을 열었던 와룡분교장은 올해 367년의 역사를 끝으로 문을 닫는다. 올해 65회 졸업식까지 총 6,895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고등학교로 진학하는 졸업생 4명을 포함해 현재까지 남아있던 재학생은 모두 9. 2·3학년으로 올라가는 나머지 5명은 올 3월부터 인근 도산면에 신설된 웅부중학교로 학적을 옮긴다.

 

8일 안동중학교와룡분교(교장 안극호)의 마지막 졸업식이 학교 2층 강당에서 열렸다. 졸업생·재학생과 교사, 가족 등 참석자가 30명이 채 넘지 않은 조촐한 졸업식이었다. 졸업생들에겐 축하의 의미로 꽃다발이 주어졌다. 마지막 졸업식의 의미를 무색케 하듯 졸업생들의 표정은 의외로 무덤덤했다. 학교를 옮겨야 하는 재학생들도 정든 모교를 떠나는 아쉬움 보단 새 학교에 대한 기대와 희망으로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다. 학교별로 주어지는 상장의 수에 비해 학생 수가 적어, 한 학생 당 2~3개의 상장이 돌아갔다. 졸업식 참석자 전원이 다시는 들을 수 없는 마지막 교가를 제창하며 식이 마무리됐다. 안극호 교장은 마지막 회고사에서 "3월 비록 폐교돼 웅부중과 통폐합되지만, 와룡분교는 여러분들의 영원한 모교"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하고 자랑스러운 와룡분교의 졸업생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와룡분교는 이달 26일 사무용품과 학습에 필요한 집기 등을 웅부중으로 옮길 예정이다. 와룡분교에 이어 8일 임동중(졸업생3), 9일 도산중(2), 13일 안동중 인계분교(7), 14일 길주중 녹전분교(4)가 마지막 졸업식을 갖는다.

 

경북도교육청은 안동시 도산면 소재 옛 도산중학교 부지에 지하1·지상4층 규모로 웅부중학교를 설립했다. 3월 개교하는 웅부중은 도산중, 임동중, 안동중 와룡분교장, 안동중 인계분교장, 길주중 녹전분교장 등 5곳을 통·폐합해 설립된 기숙형 중학교다. 경북도교육청은 농어촌 지역의 3~5개 이상 학교를 대등한 지위에서 통합, 최신 교육시설을 갖춘 우수 명문학교를 육성하기 위해 2013년부터 기숙형 중학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경북에는 영천 별빛중, 의성 경북중부중, 봉화 청량중, 김천 지품천중 등 4개의 기숙형 중학교가 운영 중이다. 정부는 예산 절감을 위해 면 단위 초등학교의 경우 학생 수 60명 이하면 통폐합을 유도하고 있다. 한해 평균 초··100여 곳이 와룡분교처럼 문을 닫고 있는 셈이다. 저출산 여파로 학령인구는 지난 20년 동안 300만 명이나 급감했다.

권달우 기자(dalu80@naver.com)

       

  의견보기
김주연
2007년 2월에 졸업한 제 모교입니다. 좋은 기사글 고맙습니다. 2018-03-19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행복을 만드는 당신! 충분히 아름답습니다 안..
안동 인구 전월대비 241명 증가11월 말 현재 안..
안동포짜기 권연이 보유자 무형문화재 보유자..
안동, 한국생명과학고 보훈봉사단 보훈봉사활..
건강보험공단안동지사&안동시 의약단체 난치병..
안동시보건소아토피·천식 예방관리사업 평가 ..
진주시의회, 문화·관광자원 우수 사례 발굴 위..
12월 14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제16회 대한민국 청소년대상 제전예음커뮤니케..
안동문화예술의전당, 14일 한 예술단 가무극 '..
안동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13일 제10기 영상..
안동시, 경북도 채소특작분야 시책평가 우수상
안동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성과 전국 최고 피..
안동병원 리더스포럼 졸업식 2007년 설립, 1,10..
더불어민주당경북도당, '경북도, 사회적 약자에..
안동 영가재활원 신수연 사회복지실천가 대상 ..
안동시, 2018년 제2기분 자동차세 부과
안동시청 운동경기부 체육꿈나무에 재능 기부
안동시, 경북도 경관디자인 평가 옥외광고 분야..
김명호 경북도의원, 지방소비세 인상에 따른 시..
12월 13일(목)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12월 12일(수)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브런치 콘서트 국악과 함..
안동시농업기술센터농기계 임대사업 안전·교육..
안동시, 내년도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
안동경찰서, 보이스피싱 전달책 검거
윤경희 청송군수 나눔리더 가입
[안동시공동기획연재]안동예천근대기행16 우리..
[안동시공동기획연재]안동예천근대기행15 우리..
[안동시공동기획연재]안동예천근대기행14 우리..
[안동시공동기획연재]안동예천근대기행13 우리..
'꼬마도령의 놀이터 안동 묵계서원', 3년 연속..
2019년 안동관련 예산 1조 원대 국회통과
안동시, 새해농업인 실용교육 실시
안동문화예술의전당, '2019 안동윈터아트페스티..
안동시&중국 시안시 자매도시 의향서 체결
[안동시공동기획연재]안동예천근대기행12 우리..
12월 11일(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시공동기획연재]안동예천근대기행11 우리..
12월 10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아오이데 트리오 내한공연
주거급여 신청하세요!! 안동시, 주거급여 집중..
이윤식 경상북도안동의료원장 연임
안동시 아이누리장난감도서관 나눔장터 수익금..
2018년 새마을 사랑의 연탄나누기 12,700장 구입..
12월 둘째주말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제6회 사랑과 봉사 이미지展 '느린 이들의 세상..
8일 소천권태호음악관 '제3회 나리소년소녀합창..
안동시립합창단 창단10주년기념 기획공연 '사랑..
11~15일 안동댐 수몰마을 생활사 기록 사진전 ..


방문자수
  전체 : 213,731,892
  오늘 : 1,928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권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광남
후원 : 농협 733-02-527590 예금주 : 권광남(안동인터넷뉴스)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