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9-02-18 오후 5:5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8-11-28 오전 11:15:09 입력 뉴스 > 독자기고

[기고]캘리포니아 산불을 보면서
안동시 풍천면장 김휘태



지난 8일부터 25일까지 무려 17일간 계속된 캘리포니아 산불로, 85명이 사망하고 249명이 실종되었으며 30만 명이 대피했다.

 

가옥과 건물 등 14천여 채를 불태우고 620(샌프란시스코 면적의 5)를 잿더미로 만들었다. 그것도 사흘간 180mm의 비가 내려서 불길을 잡았다고 한다. 특히 인구 27천여명의 파라다이스라는 산골마을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렸다고 한다.

 

사상 최악의 이번 산불은 기후변화와 관련돼 있다는 진단과 함께 앞으로도 이런 대형 산불이 늘어날 수 있다고 하니, 지금 당장 특단의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언제 어디서 일순간에 떼죽음을 당할지 모른다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국토의 70%가 산악지대인 우리나라도 숲이 우거져서 점점 대형 산불이 늘어나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고, 주도면밀한 산불예방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산불은 건조하기 때문에 일어나므로, 산에 물이 있어야 진화를 할 수 있다. 캘리포니아에 사흘간 180mm집중호우가 오지 않았다면 아직까지도 불타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면, 생지옥에 갇힌 공포감이 엄습해온다. 130mm가 더 온다고 하니 이번에는 실종자 수색이 또 어려워질 것이라고 한다.

 

이래저래 물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산불이 나고 꺼지고 하는 과학법칙을 잘 이용하여, 산불이 일어나지 않도록 예방하고 산불이 확산되지 않도록 진화하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옥탑(屋塔)공법으로 건물내부의 화재를 진화하듯이, 산탑(山塔)공법으로 산불을 진화하는 방법을 연구해보자. 아파트 옥상에 물탱크가 있는 이유는 자연낙차로 물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배관 속에서 자연적으로 수압이 발생하므로 스프링클러를 달아 놓으면 열 감지기 작동으로 물이 터져 나오면서 실내화재를 진화할 수 있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산꼭대기에 물탱크가 있으면 산불 열에 의하여 사이펀 배관의 밸브가 녹아서 자동으로 물이 터져 나오면서 산불을 진화할 수 있는 것이다.

 

산꼭대기와 중턱에 사방팔방으로 저수지를 만들고 사이펀작용이 일어나도록 배관을 아래로 늘어놓으면, 산불발생 시 자동으로 살수를 할 수가 있다. 겨울에 동결을 예방하기 위하여 배관에 물을 채우지 않고 진공흡수작용으로 물이 흘러나오는 건식으로 밸브장치를 하여, 산불에 녹으면 저절로 살수가 되도록 하자는 것이다.

 

저수지 건설이 어려운 곳은 물탱크나 물 팩을 설치하고, 가능하면 지하에 매설하여 동결방지가 되도록 해야 한다. 빗물을 자연적으로 집수하기 위하여 계곡의 배수로와 연결하고, 사이펀 작용으로 살수시킬 배관을 낮은 방향의 산등으로 늘어놓으면 된다. 저수지를 건설하는 경우에도 빗물을 모으기 쉬운 방식으로 수심을 2~3m이상으로 깊게 하여, 출수되는 지점은 동결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전국의 수많은 산봉우리에 한꺼번에 설치하기는 어렵겠지만 중요한 위치부터 차츰차츰 해나가고, 우선은 숲속마을과 사찰 등 위험한 지역과 건축물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360도 차단살수가 자동으로 터져 나오도록 산탑(山塔)이나 옥탑(屋塔)방식으로 자연수압을 이용해야 완전하게 작동할 수 있다. 또한 횡단으로 산불확산을 차단하는 종단 방어막 형성도 산꼭대기에서 수직선으로 내려오면서 살수가 되도록 하면 된다.

 

그리고 산불진화에 필요한 저수지나 물탱크 용량을 설정해보면, 강수량 20mm기준으로 500(150)10() 물탱크 1개 정도이다. 가능하면 산꼭대기에 저수량을 늘리고, 사방으로 산중턱으로 내려오면서 산등에 살수가 되도록 사이펀 배관을 저수지나 물탱크 수면보다 낮은 위치에 분포시켜서, 자연유하로 물이 흘러내리도록 해야 한다.

 

산불예방과 진화에도 골든타임이 중요하므로, 살수범위도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그런 만큼 산악지형에 따라 마을이나 사찰, 건축물 주변여건에 따라 가장 효과적인 진화를 할 수 있도록 치밀하게 설계·운영되어야 할 것이다.

 

4차산업 혁명시대에 원시적인 화재를 막지 못하는 것은 미리 준비하지 못한 인재일 수밖에 없다. 산에 저수·분사를 하고 인공지능 로봇이 감시·기동을 한다면 발화지점에서 즉시 진화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화산폭발 같이 순간적으로 감당할 수 없는 천재지변이 아닌, 낙엽이나 종이 한 장에 붙어서 확산되는 산불이나 화재는 원점에서 초동진화 할 수 있는 유비무환으로, 더 이상은 캘리포니아 같은 비극이 없도록 해야 한다.

 

안동시 풍천면장 김휘태

안동인터넷뉴스(dalu80@naver.com)

       

  의견보기
평화를빕니다
와우!!! 자연은 후대에 남겨줄 소중한 재산입니다 2018-11-29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월 19일(화)지역소식 알립니다
안동, 3.1운동 100주년 기념 행사 다채 문화..
경북도 택시 기본요금, 현행 2,800원에서 500원..
안동시·의회, '안동댐 주변 자연환경보전지역..
정월 대보름, 동제(洞祭) 곳곳에서 열려 신목(..
안동시, 규제개혁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오는 1..
안동시장학회 장학생 선발계획 공고 1년 이상 ..
제203회 안동시의회 임시회 폐회 안동시민상 ..
'나라꽃(國花)법률 제정에 초석 다지자' 안동..
민주당 경북도당, 자유한국당 5·18 망언 의원..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안동, 감성마케팅으로 이미지 UP! 80초 영화제 ..
안동, 전통주 소비촉진 위한 사업 모색 스토..
道, 소방공무원 역대 최대 688명 채용2월 25일..
청송군, 2018 의약관리 최우수기관 선정
안동대 학위수여식, 1,267명 학위 수여 82세 ..
산림토목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영주국유림관리소..
2월 16일(토) ~ 2월 18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소방서, 불법 주정차 단속 실시 개정 도로..
지역 기관 단체 희망나눔 줄 이어 실버카, 생필..
안동시, 시민이 안전한 안동 만든다 민간전문가..
안동, 장애인 생활체육서비스 확대 나서 장애인..
안동시, 사랑의 온도탑 최종 120도 달성 이웃돕..
안동 영상콘텐츠박물관대학 수강생 모집 영상제..
경북 스타관광벤처 육성사업 공모내달 22일까지..
경상북도, 공부하는 조직으로 새바람 화공굿..
영양 산나물 축제, 영남권 대표 봄축제로 만든..
마음의 문 두드리는 소리 ‘톡톡’ 안동시, ..
2월 15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2월 14일(목)지역소식 알립니다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①안동..
안동, 지역 문화재 보수정비 사업 추진
안동 용상동 소규모 도시재생사업 추진 주민 ..
안동시, 2019년도 표준지공시지가 공시 전국 9.4..
안동시, 2019 정월대보름 행사 취소해 구제역 ..
안동署, 강압적 졸업식 뒤풀이 예방 캠페인 실시
안동대 창업지원센터 신규 기업 모집
안동YMCA 알핀로제 요들단 정기 연주회 '친구와..
경상북도 지정축제 14개 선정 최우수축제 청송..
청송군, 경로당 순회하며 영화 상영 “우리동네..
2월 14일(목)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전국동시 조합장 선거일 한 달 앞으로선거 당국..
2월 13일(수)지역소식 알립니다
이상근 안동시의회의원시민 위한 행정조직으로..
김상진 안동시의회의원 원도심 빈 점포 활용방..
안동문화예술의전당 2월 브런치 콘서트 '강 건..
안동, 농가 맞춤형 중·소형농기계 지원 관리기..
안동시, 시민안전지킴이 CCTV 확충 나서 더 촘..


방문자수
  전체 : 215,897,821
  오늘 : 30,848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