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20-02-22 오후 10:0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여론광장
오피니언
이슈기획
기자수첩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9-01-18 오후 12:50:29 입력 뉴스 > 전국핫뉴스

전국 388개 언론매체에 시정권고
지난해 2,392개 매체 심의 1,275건 결정



▲ 언론중재위원회 홈페이지 화면

 

언론중재위원회는 17일 전국 언론매체에 2018년도 매체별 시정권고 현황과 심의기준 위반유형 안내문, 개정 시정권고 심의기준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위원회는 지난해 총2,392개 매체를 심의하여 중앙일간지 18, 지역일간지 39, 주간지 2, 월간지 1, 뉴스통신 10, 인터넷 신문 307, 방송 11종 총388개 언론매체에 1,275건의 시정권고를 결정했다.

 

이와 더불어 위원회는 사실과 다른 보도로 인한 사회적 법익 침해사항을 심의하기 위해 지난해 1219일자로 시정권고 심의기준 제10(보도윤리)를 개정했다고 전했다.

 

시정권고 현황에는 중앙지 38, 지역일간지 52, 주간지 2, 월간지 1, 뉴스통신 62, 인터넷신문 1,102, 방송 18건이다.

 

이중 개인·사회적 법익 침해 내용 가운데 자살관련 보도가 22.5%287건을 차지해 가장 많았고 성폭력 가해자 범행수법 등 묘사가 22.4%285건으로 뒤를 이었다.

 

그리고 사생활 침해 보도가 18% 230, 기사형 광고가 10.7% 136, 피의자 피고인 신원공개가 8.5% 108, 성폭력피의자 신원공개 4.2% 54건 등의 순이었다.

 

 

가장 많은 건수를 차지한 자살관련 보도에서 위원회는 자살자 또는 자살자로 추정되는 자, 미수자와 그 유족이 누구인지 알 수 있거나 사생활을 침해하는 내용, 자살 장소와 자살 방법, 자살까지의 자세한 경위 등의 묘사, 자살에 사용된 약명 또는 치사량 등 언론은 충분하지 않은 정보로 자살 동기를 판단하는 보도를 하거나, 자살동기를 단정적으로 보도해서는 아니 된다고 시정권고 했다.

 

또 성폭력과 관련 보도에서 언론은 성폭력 사건을 보도하면서 피해자의 피해상태, 사건과 무관한 피해자와 가족의 사생활, 가해자의 범행수법 등을 자세히 묘사해서는 아니 된다고 권고했다.

 

그리고 사생활 침해에서 개인의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 초상, 성명, 음성, 그 밖의 인격권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 다만, 그 내용의 공개에 당사자의 동의가 있었거나 공중의 정당한 관심의 대상으로서 그 공개가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인 경우에는 예외했다.

 

기사형 광고는 독자가 기사와 광고를 혼동하지 않도록 명확하게 구분하도록 권고했다.

 

위원회가 일부 개정한 시정권고 심의기준 제10조는 기존 1항 언론은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를 현저히 침해하는 보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2언론은 객관적 사실이 아닌 내용을 진실인 것처럼 단정적으로 보도하여 독자를 혼동하게 하여서는 아니 된다를 추가한 것으로 전했다.

 

한편 언론중재위원회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언론매체의 사실적 주장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의 반론보도·정정보도·추후보도, 손해배상청구에 관한 사건을 접수해 조정·중재하고, 언론보도로 인한 침해사항을 심의하기 위해 설치한 기구이다.

권기상 기자(ksg3006@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코로나 가짜뉴스, 사재기에 지역 휘청.. 음..
안동 코로나19 확진자 6명, 1명 더 늘어 성지..
천주교 안동교구, 6개성당 미사 중지도내 신천..
코로나19, 안동 확진자 이동경로 안동시, 인근..
안동 코로나19, 확진자 5명 발생 성지순례 귀국..
안동시의회 간담회, 날선 고성 오고가 문화·..
예천서 코로나 확진자 1명 발생의성 거주 50대..
김광림 의원 불출마, 지역정치권 '환영' 통합당..
2월22~24일(토~월)지역소식 알립니다
[기고]숨은 감염자·슈퍼전파자 지역 침투 시작..
'경북도민 여러분, 힘내십시오!'전남도, 경북도..
안동시, 민생규제 혁신 과제 공모한다 5개 분야..
안동시, 코로나 확진자 안전하게 치료중철저한..
추가확진자 5명 안동의료원 이송 검토 경북도,..
검찰 조사받던 한동수 전 청송군수, 행방불명 3..
경북 코로나 확진자 총 26명, 17명 늘어 김천 2..
청송군, 올해 도시·경제 분야 시책 발표사람과..
영양군,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개최확산 대비..
안동 석면노출 우려 주민순회 건강검진 풍천 ..
김광림 국회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 안동시민과..
코로나확진자 2명, 안동의료원 격리입원상주·..
2월 21일(금) 지역소식 알립니다.
경북 코로나 확진자 6명 늘어 총 9명 안동·포..
경북도의회 교육위, 코로나 대응 점검개학 첫날..
경북도의회, 코로나 차단 긴급대책 논의 민생..
안동시의회 임시회 5분 발언 이어져 우창하 의..
'김광림 의원, 안동 역사에 족적 남겨' 이삼걸..
안동보건소·상지대·안동과학대 지역대학교와..
안동시, 화물차 밤샘 주차 단속 나서 적발시 2..
안동시선관위, 입후보안내 설명회 개최 4.15국..
안동시, 경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지원 5등급 ..
'안동대 의과대와 대학병원 설립 공약' 김명호..
청송군, 코로나19 지역유입 차단 총력! 전담팀..
영양군, 사랑애(愛) 반찬배달 지원여성단체들 ..
'코로나19 대응 총력 기울여야' 권택기 예비후보..
'대면접촉 선거운동 전면 중단하자' 민주당 ..
김광림 국회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한다 20일 ..
2월 20(목)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통합당 도의원 보궐선거 공천 신청 마감 안동,..
경북도,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발생접촉자 전..
2월 20일(목) 지역소식 알립니다.
경북도, '희망농촌 길라잡이' 발간 농업인 지..
이철우 지사 직무유기 고발에 입장 밝혀 경북도..
권오을 예비후보, '교육 뉴딜정책' 발표 '디지..
안동대 간호학과, 국시 전원 합격 2년 연속 ..
대구·경북 코로나19 환자 14명 확진 권영진 ..
제211회 안동시의회 임시회 폐회다자녀가정 우..
동우건설, 강변늘푸른타운경로당에 기부신설 ..
경북콘텐츠코리아랩 파트너링데이 개최 기업·..
김우락 안동경찰서장, 안동보건소 코로나19 ..


방문자수
  전체 : 230,913,659
  오늘 : 17,555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