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9-02-15 오후 6:0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9-01-23 오후 5:46:09 입력 뉴스 > 칼럼&사설

[기고]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세계로 미래로 가는 문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새해 시작과 함께 투자유치와 시장개척을 위해 미국을 방문하였다
. 대구경북에서 장거리 국제선 비행기를 타려면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KTX를 타든지 자동차를 이용하든지 인천공항까지 이동해야 하는데, 비행기를 타기 전에 한나절을 꼬박 길 위에서 허비해야 한다. 불편하고 시간이 아까워도 달리 방법이 없다.

 

그런데 우리는 참을 수 있지만 외국의 투자자나 바이어들은 그런 불편을 감수할 생각이 조금도 없다. 어렵게 외국에 나가서 그들을 만나도 투자 요청 이야기를 꺼내면 공항이 없다는 이유로 퇴짜를 놓기 일쑤다. 이 뿐만이 아니다. 오가는 길이 불편하니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외국인 관광객들도 100명 중 겨우 다섯 명 정도만 대구경북에 온다.

 

여객도 중요하지만 공항의 핵심기능은 물류다. 현재 연간 3t에 이르는 대구경북 항공물류의 대부분은 300km나 떨어진 인천공항을 이용하고 있다. 반도체와 같은 첨단제품을 무진동차량으로 수송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이 어마어마하다. 대구경북에 물류공항이 있다면 수송비는 크게 절감되고 지역산업의 경쟁력은 그만큼 높아질 것이다. 지금의 대구공항으로는 불가능하다. 3500m가 넘는 활주로를 보유한 새로운 통합신공항을 건설해야만 가능하다.

 

일각에서는 지방에 그런 공항이 필요 없다고 한다. 그러나 중앙의 논리이고 지방을 무시하는 말이다. 우리 스스로 평가 절하할 필요는 더욱 없다. 대구경북은 인구나 경제규모 면에서 웬만한 나라와 비슷하다. 인구는 싱가포르, 덴마크, 노르웨이 등 선진국들과 비슷하고 GRDP도 약 150조 원으로 핀란드의 절반에 육박한다.

 

싱가포르의 경우는 대구경북과 인구가 비슷하지만 세계적인 창이공항을 운영하고 있다. 대구경북이 하나로 뭉쳐 경쟁력을 만들면 얼마든지 하나의 나라처럼 운영할 수 있다. 통합신공항이야말로 경쟁력의 필수 인프라다.

 

대구경북은 산업화시대 까지만 해도 모두가 부러워할 정도로 잘 나갔다. 1960년대에는 인구가 가장 많을 때가 있었고 대구 섬유, 포항 철강, 구미 섬유는 수출입국의 상징으로 불렸다. 그러나 21세기 세계화시대에 국제관문을 제때 만들지 못했고 그것이 오늘날 대구경북이 힘겨워진 가장 큰 이유다.

 

반면에 인천은 2001년 영종도에 국제공항을 마련한 이후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인구는 대구를 추월해 3위 도시로 커졌고, 지역내총생산은 부산을 앞질러 서울 다음의 2위 도시로 성장했다. 대구경북이 지금이라도 만사를 제쳐두고 세계와 연결된 하늘길부터 열어야 하는 이유다.

 

한편, 부산경남에서 가덕도 신공항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이 있지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먼저 된다면 상관할 까닭이 없다. 가덕도 추진에 부정적인 것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차질을 우려해서이다. 가덕도와 달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공항이전특별법에 따라 진행되는 만큼 하루빨리 최종 후보지가 확정되고 신속하게 건설되는데 집중하면 된다.

 

대구시민과 경북도민들께서 대구경북의 하늘길이 될 통합신공항에 뜻을 모아주셔야 한다. 대구와 경북이 손을 잡고 세계로, 미래로 가는 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 10년 후 한적한 시골마을이 멋진 국제공항으로 변모하고 세계 각국으로 오가는 비행기가 분주하게 뜨고 내릴 것을 기대한다. 공항을 중심으로 고속도로와 전철이 거미줄처럼 연결되어 대구와 경북이 함께 비상하는 모습을 말이다.

권기상 기자(ksg3006@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월 16일(토) ~ 2월 18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②안동..
안동, 감성마케팅으로 이미지 UP! 80초 영화제 ..
안동, 전통주 소비촉진 위한 사업 모색 스토..
道, 소방공무원 역대 최대 688명 채용2월 25일..
청송군, 2018 의약관리 최우수기관 선정
안동대 학위수여식, 1,267명 학위 수여 82세 ..
산림토목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영주국유림관리소..
2월 15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소방서, 불법 주정차 단속 실시 개정 도로..
지역 기관 단체 희망나눔 줄 이어 실버카, 생필..
안동시, 시민이 안전한 안동 만든다 민간전문가..
안동, 장애인 생활체육서비스 확대 나서 장애인..
안동시, 사랑의 온도탑 최종 120도 달성 이웃돕..
안동 영상콘텐츠박물관대학 수강생 모집 영상제..
경북 스타관광벤처 육성사업 공모내달 22일까지..
경상북도, 공부하는 조직으로 새바람 화공굿..
영양 산나물 축제, 영남권 대표 봄축제로 만든..
마음의 문 두드리는 소리 ‘톡톡’ 안동시, ..
2월 14일(목)지역소식 알립니다
[특집]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 인터뷰①안동..
안동, 지역 문화재 보수정비 사업 추진
안동 용상동 소규모 도시재생사업 추진 주민 ..
안동시, 2019년도 표준지공시지가 공시 전국 9.4..
안동시, 2019 정월대보름 행사 취소해 구제역 ..
안동署, 강압적 졸업식 뒤풀이 예방 캠페인 실시
안동대 창업지원센터 신규 기업 모집
안동YMCA 알핀로제 요들단 정기 연주회 '친구와..
경상북도 지정축제 14개 선정 최우수축제 청송..
청송군, 경로당 순회하며 영화 상영 “우리동네..
2월 14일(목)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전국동시 조합장 선거일 한 달 앞으로선거 당국..
2월 13일(수)지역소식 알립니다
이상근 안동시의회의원시민 위한 행정조직으로..
김상진 안동시의회의원 원도심 빈 점포 활용방..
안동문화예술의전당 2월 브런치 콘서트 '강 건..
안동, 농가 맞춤형 중·소형농기계 지원 관리기..
안동시, 시민안전지킴이 CCTV 확충 나서 더 촘..
[기고]천만 문화관광도시 안동의 의미와 과제
김광림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최고위..
안동시의회 자치분권 및 지역재생연구회 2차 ..
안동병원-대구경북혈액원 헌혈약정 생명나눔 ..
안동소방서, 송현동 아파트 화재로 2명 구조
윤경희 청송군수, 군민과 소통행보 나서 2019년..
영양군 관내 119안전센터, 3인 구급대 본격화
안동시, 도시가스 공급 확대한다 단독주택 밀..
안동,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한다 아이돌..
안동시, 노인·장애인 생활안정에 매진 다양한..


방문자수
  전체 : 215,835,335
  오늘 : 2,228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