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9-08-23 오후 2:5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여론광장
오피니언
이슈기획
기자수첩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9-06-04 오전 11:19:20 입력 뉴스 > 칼럼&사설

[기고] 하회마을 병산서원 얼굴이 가린다
김휘태(안동시 공무원)



하회마을과 병산서원은 낙동강과 절벽의 산수가 어우러져 천혜의 비경을 자아낸다
. 강은 푸른 물결과 하얀 모래가 앙상블을 이루어 맑은 영혼을 불러오는 신비를 창조한다. 태극으로 굽이친 백사장은 신이 창조한 하회탈의 미소 짓는 얼굴이다. 만송정과 백사장이 낭만과 시를 불러온다면 만대루와 백사장은 운치와 기를 불러오는 신의 조화가 경이롭다.

 

이렇게 아름다운 백사장이 1975년 댐건설 후에 강물의 흐름이 줄어들면서 모래밭이 진흙으로 바뀌고 버드나무와 풀이 무성한 숲으로 변해가고 있다. 이제는 모래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빠르게 숲이 확산되고 있다. 병산서원 앞은 밀림처럼 우거지고 하회마을과 부용대 아래에도 드넓은 백사장이 푸른 숲으로 뒤덮이고 있다. 몇 해 지나지 않아서 밀림 같이 우거지게 되면 하회마을과 병산서원의 병풍 같은 자연경관이 여지없이 묻혀버릴 것 같다.

 

댐으로 인한 강의 육지화는 이미 다 알고 있는 부작용이다. 하지만 댐의 순기능을 갑자기 파괴할 수도 없는 현실을 감안하면 하회마을과 병산서원의 백사장을 해수욕장 같이 인공모래밭으로 유지되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될 것으로 생각한다. 숲이 너무 우거지기 전에 하루빨리 모래밭을 일구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장기적으로는 물관리가 친환경적으로 개선되어 지상저수지로 대체하고 댐을 해체하여 모래가 반짝거리는 자연의 강으로 되살아나기를 기대해본다.

 

안동댐의 저수량 12억톤과 임하댐 6억톤을 산이나 들에 분산하여 저장하면 자연유하로 농업에 이용할 수 있고, 전 국토에 골고루 지하수가 스며들며, 작은 도랑에도 사시사철 물이 흘러서 물고기와 수초가 살아가는 자연생태계가 되살아날 것이다. 이렇게 친환경 치수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면 선진국 사례와 같이 댐을 철거하고 강을 재자연화 할 수 있는 것이다. 언젠가는 반드시 그렇게 되어야 자손만대가 삼천리금수강산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 하회마을과 부용대 사이 낙동강변 모습.
 

하회마을과 병산서원 경관구역 외의 바로 하류에 구담습지 같은 경우는 자연습지로서 생태계의 보고가 더욱 활기 있게 번성해나갈 수 있도록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친환경적이다. 홍수 걱정에 지금 습지를 걷어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의견도 있지만 정답이 아니다. 습지를 준설해도 몇 년 못가서 다시 우거진다. 왜냐하면 댐이 있는 한 강물은 많이 흐르지 않기 때문이다. 지금 이대로도 홍수가 나지 않도록 제방을 보강하고 물길정비도 하여 수질개선에도 큰 도움이 된다.

 

향후에 댐이 철거되고 강이 재자연화 되면 습지도 자연적으로 변화된다. 그 생명들이 모두다 자연에 적응하며 살아갈 수 있게 된다. 혹자는 강을 강답게 만들어야지 강에 왜 습지를 그냥 두느냐고 반문하지만, 강을 강답게 만드는 방법은 강물이 흐르게 해야지 습지 없앤다고 자연의 강이 되는 것은 전혀 아니다. 그리고 강은 일부분 습지를 품고 있다는 것도 이해할 필요가 있다.

 

옛날에는 홍수가 범람하니까 댐을 건설했지만 지금은 제방을 쌓고 준설을 하여 댐을 철거하면 백사장이 반짝거리는 자연의 강으로 되살아나면서 홍수도 막을 수 있다. 산이나 지상에 18억톤의 저수지가 저류조 역할을 하게 되면 빗물이 한꺼번에 휩쓸려 내려오지 않는다. 그리고 물 순환도시도 전국으로 확산되어 빗물을 분산흡수시키므로 그만큼 홍수발생이 줄어들게 된다. 한마디로 말하면 치수방법이 과학적이고 친환경적으로 바뀌고 있으므로, 강을 재자연화해도 홍수와 가뭄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계문화유산에 빛나는 하회마을과 병산서원의 낙동강 백사장은 고결한 선비의 모습이 아닌가? 백옥 같이 푸른 물결은 청빈한 선비의 정신이요 추상같은 병풍절벽은 선비의 기개가 아니던가? 이러한 낙동강이 자연적으로 되살아나야 우리의 역사와 문화도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으로 더욱 아름답게 꽃피워나갈 수 있다는 것을 되새겨볼 때이다.

권기상 기자(ksg3006@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안동대, 2018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 개최박사 ..
안동시승마협회, 대통령기 전국대회 대거 입상..
태화동 참가정실천운동본부, 경로당에 떡과 수..
태화동복지센터, 시원한 물이 최고시더!쉼터·..
안동시주민자치협, 상생한마당 개최 24개 주..
경북도, 총37명 인사이동 발표
추경예산 4천억원 편성, 사과유통센터 위·수탁..
'임혁필 샌드아트 - 가족이야기'공연
안동 임청각 '안심숙박체험고택' 인증 고택 중 ..
안동시장학회, 장학성금 기탁 이어져안동봉화축..
8월 23일(금)지역소식 알립니다
대구·경북 미래 이끌 청년인재 오세요! 휴스타..
안동MBC, 故 이용마 기자 추모공간 마련
안동경찰서, 다문화·외국인 운전면허교실 운영
청소년 무료 직업진로지도 신청하세요우수숙련..
안동에 와 다양한 한국 문화 배워가요! 외국 ..
'4차 산업혁명시대 포용적 인문가치' 제6회 21..
원이엄마 사랑의 영혼을 깨우다! 강남동공동협..
함께 만들어요 여성친화도시, 안동!안동시, 여..
청송군, 제4회 이오덕문학축제 개최'내가 행복..
청송읍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시동
수산종자 방류, 3년째 이어온 우정어린 선행
밤하늘의 별, 숲속의 별 이야기'영양 별빛 반..
안동시 안기동주민자치위원회, '동네 홀로 사는..
8월 23일(금)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동정
8월 22일(목)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기고] 물고기 떼죽음의 비밀 김휘태(안동시 ..
퍼뜩 오이소! 영양고추 캡사이신입니더~영양고..
8월 22일(목)지역소식 알립니다
경북도, 2019 향토뿌리기업 안동 회곡양조장 신..
벌초 시 동력예초기 안전사고 조심! 올바른 점..
'독립운동가와 함께 걷는 사적지' 발간독립운..
안동 아기산 봉황사, 자비 나눔 전달식임동면에..
'도산대교 가설'로 주민 애환 풀어야 김명호 ..
중구동복지센터,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CCTV 확..
'친구야~ 공연장 놀러 가자!' 수업 개강안동예당..
중구동 도시재생 주민 아이디어 실현 할매 주..
4차 산업혁명 시대 포용적 인문가치제6회 21세..
권택기 전 국회의원 출판기념회 개최 24일 안..
경북도, 불법폐기물 근절 나선다도‧시군..
힐링센터 운영, 헌혈운동 전개, 인문학 콘서트
빛깔찬고춧가루 미국수출, 원기회복 삼계탕 나눔
안동 경안여중, 청소년 발명아이디어 경진대회 ..
민주당 경북도당 '경북 민주아카데미' 세 번째..
8월 21일(수)지역소식 알립니다
안동시 용상동주민자치회, 첫발 내디뎌경북에선..
중구동 공구거리 노후간판 개선된다경북도, '..
안동 용주암, '국신당 수륙재' 개최공민왕·노..
안동대, 양봉학회 국제심포지엄 개최
안동대 공자학원, 북경어언대 교수 초청특강 ..


방문자수
  전체 : 222,917,958
  오늘 : 29,237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