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9-10-15 오후 5:5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여론광장
오피니언
이슈기획
기자수첩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9-10-04 오후 4:12:44 입력 뉴스 > 안동뉴스

대동놀이의 진수 '안동차전놀이'공연
역동성·용맹함의 극치 보여준 대동 한마당



4일 탈춤공원에서 열린 안동차전놀이 정기공연.

 

안동차전놀이보존회가 국가무형문화재 제24호인 안동차전놀이 2019년 정기발표공연을 4일 오후 2시에 탈춤공원에서 개최했다.

 

안동차전놀이는 안동지방에서 1천여 년 전승되어 오는 최대 규모(참여 인원 500명 이상)의 상무 정신이 깃든 민속놀이이며 일명 '동채싸움'이라고도 한다.

 

안동차전놀이는 후삼국 시대에 고을의 삼태사(김선평, 권행, 장길)가 고려의 왕건을 도와 고창(안동의 옛 지명) 전투에서 후백제의 견훤 군을 무찌른 것을 기념하기 위해 전승돼 오고 있다.

 

▲ 서부 대장.

 

·서 양편은 안동 시내 중심부를 흐르는 천리천을 경계로 동부와 서부로, 거주지가 아닌 출생지 위주로 나누며 낙동강 백사장에서 매년 정월 보름을 전·후해 행해지던 세계 최대 규모의 대표적 놀이로서 지역민의 정서가 담겨 있는 남성 대동 놀이이며 국가의 전승을 기념하고 고장의 평화를 염원하는 역동적 움직임과 용맹한 기상과 예술적 극치를 보이는 놀이이다.

 

양편을 동부와 서부로 나누어 대치한 상태에서 여러 차례 자기편 동채를 높이 던지기를 몇 차례 하면서 기세를 올린 후에 머리꾼들의 격렬한 몸싸움과 동채 머리를 붙여 밀고 밀리며 회전을 몇 차례 전개한다.

 

▲ 동부 대장.

 

그런 다음 동채 머리를 붙여 하늘 높이 올린 후 동채가 서서히 내려오면 머리꾼들이 상대편 동채에 올라가거나 당겨 눌러서 동채 머리가 땅에 닿도록 해 승패를 결정한다.

 

남성적 최고예술의 가치를 지니고 있는 안동차전놀이는 한 팀에 수백명씩 힘을 합세해 움직이기 때문에 협동 단결심이 강한 놀이이며 민족의 혼을 상기시키는 국가적 민족적 차원에서 그 뜻이나 가치에 있어 가장 값지고 훌륭한 대동 놀이의 표본이라 할 수 있다. 

 

 

민족의 혼과 향토적 애향심을 배양하며 1천여 년을 이어오던 안동차전놀이는 일제의 탄압에 의해 1922년에 중단됐다가 안동민들의 여망에 의해 재현되어 1966년 서울에서 개최된 제7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으며, 1967년 부산에서 개최된 제8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문화공보부 장관상을, 1968년 대전에서 개최된 제9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 출전해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196917일 국가무형문화재 제24호로 지정됐다.

 

특히 새천년이 시작되는 2000년도에는 독일에서 개최된 문화 엑스포인 '하노버 엑스포 2000' 행사에 아시아주를 대표해 식전문화행사에 우리나라 역사상 최대인 안동인 300명이 문화 사절로 참가하여 7일간 총 11회 시연을 하여 세계인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이밖에도 캐나다 밴쿠버에 개최된 한인 문화축제, 2018년 뉴질랜드의 오클랜드에서 개최된 한인의 날 행사에 초청 시연함으로써 우리의 우수한 문화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 민간외교 역할도 훌륭히 해내고 있다.

 

안동차전놀이보존회 이재춘 회장은 "이번 공연에 600여 명의 출연진이 공연을 위해 준비를 한 만큼 대동 놀이의 진수를 볼 수 있다", "국내·외 관광객과 시민들이 많이 찾아와 흥미진진하고 우렁찬 남성의 기백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김세환 안동부시장.

▲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 (앞)이동수 안동문화원장과 이재춘 안동차전놀이보존회장.
▲ 차전놀이의 시작을 알리는 징이 울렸다.
▲ 동부 입장.
▲ 동부 대장.
▲ 서부 대장.

김은경 기자(olympus486@hanmail.net)

       

  의견보기
농심
국가무형문화제 안동 차전놀이는 역동적인 문화축제 입니다. 이재춘회장님과 회원들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2019-10-04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10월 16일(수)지역소식 알립니다.
농촌지도자 안동시연합회 장학금 전달 '이웃과..
264청포도 와인, 맛과 향 인정받다 제6회 한국..
'안동포 ≒ 무삼과 생냉이 展' 개최공예작품 50..
안동시, 예비 사회적기업 아카데미 개최 15~17일..
경북도 무료법률 이동상담, 안동서 진행민형사..
안동 백조공원에서 자연을 배워요어린이집·유..
안동시의회, 공영방송 KBS에 성명 발표 '일방적..
안동시, 2019 중소기업 융합대전 개최협력 기..
청송군, 청년괴짜방 8호점 개소 청년들 공감 ..
'청송의 빛과 음악의 만남'개최 가을빛 물든 ..
영양반딧불이천문대 'VR space 과학탐험교실' 운영
10월 16일(수)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동정
10월 15일(화)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10월 15일(화)지역소식 알립니다.
'안동브랜드 쌀, 지원 아끼지 말아야' 안동시..
안동 풍천면 호민지에 차량 빠져 운전자 사망
어린이의 아이디어로 미세먼지 줄여요!경북도,..
공동체문화와 사회혁신, 어떻게 접근할 것인가..
대한적십자사 안동시지구협, 울진군 수해 복구..
두 생명 살리는 소중한 예방접종안동시, 임신부..
안동시,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 전환 과제 채택..
장난감 나눔장터·블럭체험전 개최 안동시 아..
결실의 계절, 문화공연으로 풍성함 더해볼까?
안동대, 수시모집 체육학과 7.21대 1 인·적성..
안동시,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신청 받아 미세먼..
안동시, 공공건물 9곳 태양광 설비 설치신재생..
결핵퇴치 예방관리 나서, (주)오빌이앤씨 장학..
치매안심센터 개소, 지방세 체납징수 추진
안동시, 하반기 사회보장급여 확인조사 복지 ..
안동대 대학일자리센터, 캠프형 우수 채용박람..
10월 14일(월)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김광림의원, 경북의 독립운동 특별전 연다미디..
10월12~14일(토~월)지역소식 알립니다
'핑크뮬리, 너에게 물들다' 분홍 물결 안동 낙..
안동대 강미아 교수, '2019 경북과학기술대상'..
어린이 등하굣길 안전'옐로카펫'에서초록우산..
강인순 시인, 경상북도문화상 수상 지역문화 ..
사각지대 가정 청소년 지원 나선다위기 청소년..
안동지회장배 노인게이트볼대회 개최노인회 30..
안동 강변 전국 농구축제 개최 오는 11일부터 1..
알레르기질환 보건교사 아카데미 열어 안동시..
청송군, 단풍철 주왕산 특별 교통대책셔틀버스..
민주당 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국비 전폭 지..
대한적십자사 안동 중구봉사회, 태풍피해 이웃..
경북도립대 생활체육과, 전국체전 육상 금3, 동..
10월 11일(금)지역소식 알립니다
대한적십자사경북지사 안동으로 이전 빈틈없는..
경북바이오 2차 일반산업단지 기공식일자리 창..
검정고시로 시작하는 학교밖 청소년'꿈드림 졸..


방문자수
  전체 : 225,137,605
  오늘 : 38,118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