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20-02-19 오후 3:42: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여론광장
오피니언
이슈기획
기자수첩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19-10-04 오후 4:12:44 입력 뉴스 > 안동뉴스

대동놀이의 진수 '안동차전놀이'공연
역동성·용맹함의 극치 보여준 대동 한마당



4일 탈춤공원에서 열린 안동차전놀이 정기공연.

 

안동차전놀이보존회가 국가무형문화재 제24호인 안동차전놀이 2019년 정기발표공연을 4일 오후 2시에 탈춤공원에서 개최했다.

 

안동차전놀이는 안동지방에서 1천여 년 전승되어 오는 최대 규모(참여 인원 500명 이상)의 상무 정신이 깃든 민속놀이이며 일명 '동채싸움'이라고도 한다.

 

안동차전놀이는 후삼국 시대에 고을의 삼태사(김선평, 권행, 장길)가 고려의 왕건을 도와 고창(안동의 옛 지명) 전투에서 후백제의 견훤 군을 무찌른 것을 기념하기 위해 전승돼 오고 있다.

 

▲ 서부 대장.

 

·서 양편은 안동 시내 중심부를 흐르는 천리천을 경계로 동부와 서부로, 거주지가 아닌 출생지 위주로 나누며 낙동강 백사장에서 매년 정월 보름을 전·후해 행해지던 세계 최대 규모의 대표적 놀이로서 지역민의 정서가 담겨 있는 남성 대동 놀이이며 국가의 전승을 기념하고 고장의 평화를 염원하는 역동적 움직임과 용맹한 기상과 예술적 극치를 보이는 놀이이다.

 

양편을 동부와 서부로 나누어 대치한 상태에서 여러 차례 자기편 동채를 높이 던지기를 몇 차례 하면서 기세를 올린 후에 머리꾼들의 격렬한 몸싸움과 동채 머리를 붙여 밀고 밀리며 회전을 몇 차례 전개한다.

 

▲ 동부 대장.

 

그런 다음 동채 머리를 붙여 하늘 높이 올린 후 동채가 서서히 내려오면 머리꾼들이 상대편 동채에 올라가거나 당겨 눌러서 동채 머리가 땅에 닿도록 해 승패를 결정한다.

 

남성적 최고예술의 가치를 지니고 있는 안동차전놀이는 한 팀에 수백명씩 힘을 합세해 움직이기 때문에 협동 단결심이 강한 놀이이며 민족의 혼을 상기시키는 국가적 민족적 차원에서 그 뜻이나 가치에 있어 가장 값지고 훌륭한 대동 놀이의 표본이라 할 수 있다. 

 

 

민족의 혼과 향토적 애향심을 배양하며 1천여 년을 이어오던 안동차전놀이는 일제의 탄압에 의해 1922년에 중단됐다가 안동민들의 여망에 의해 재현되어 1966년 서울에서 개최된 제7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으며, 1967년 부산에서 개최된 제8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문화공보부 장관상을, 1968년 대전에서 개최된 제9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 출전해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196917일 국가무형문화재 제24호로 지정됐다.

 

특히 새천년이 시작되는 2000년도에는 독일에서 개최된 문화 엑스포인 '하노버 엑스포 2000' 행사에 아시아주를 대표해 식전문화행사에 우리나라 역사상 최대인 안동인 300명이 문화 사절로 참가하여 7일간 총 11회 시연을 하여 세계인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이밖에도 캐나다 밴쿠버에 개최된 한인 문화축제, 2018년 뉴질랜드의 오클랜드에서 개최된 한인의 날 행사에 초청 시연함으로써 우리의 우수한 문화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 민간외교 역할도 훌륭히 해내고 있다.

 

안동차전놀이보존회 이재춘 회장은 "이번 공연에 600여 명의 출연진이 공연을 위해 준비를 한 만큼 대동 놀이의 진수를 볼 수 있다", "국내·외 관광객과 시민들이 많이 찾아와 흥미진진하고 우렁찬 남성의 기백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김세환 안동부시장.

▲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 (앞)이동수 안동문화원장과 이재춘 안동차전놀이보존회장.
▲ 차전놀이의 시작을 알리는 징이 울렸다.
▲ 동부 입장.
▲ 동부 대장.
▲ 서부 대장.

김은경 기자(olympus486@hanmail.net)

       

  의견보기
농심
국가무형문화제 안동 차전놀이는 역동적인 문화축제 입니다. 이재춘회장님과 회원들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2019-10-04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경북도,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발생접촉자 전..
경북도, 이철우 지사 직무유기 고발 입장 밝혀..
권오을 예비후보, '교육 뉴딜정책' 발표 '디지..
안동대 간호학과, 국시 전원 합격 2년 연속 ..
대구·경북 코로나19 환자 14명 확진 권영진 ..
제211회 안동시의회 임시회 폐회다자녀가정 우..
동우건설, 강변늘푸른타운경로당에 기부신설 ..
경북콘텐츠코리아랩 파트너링데이 개최 기업·..
김우락 안동경찰서장, 안동보건소 코로나19 ..
안동시건강가정지원센터, 9년 연속 우수이혼전..
안동시 교통안전 특별대책 추진한다 활주로형 ..
2월 19(수)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2월 19일(수) 지역소식 알립니다.
안동대, 경북 백신산업 전문가포럼 개최인프라..
안동시, 총 15명 인사발령 발표 전보 8명, 신규..
안동,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기증 이어 안동상..
안동시 드림스타트, '드림 책가방' 전달새내기..
안동시, 목재펠릿 보일러 지원 확대올해부터 ..
도심 복개하천, 생태하천으로 복원된다 경북도,..
안동사랑상품권, 이달까지 10%특별 할인침체된..
'소가 마스크를 다 끼노!' 안동 하회별신굿탈놀..
'청송임산물대학'교육생 모집9개월간 산림버섯..
영양군, 승진 13명 인사발령조서 발표
영양군, 농업산학협동심의회 개최새기술 시범..
안동시 특혜의혹, 감사원 감사 청구한다 시민들..
안동대, 백신산업 활성화 포럼 개최 인프라 연..
몸캠피싱 누구도 예외일 수는 없다 한국몸캠피..
안동 총선, 1주일 안에 운명 갈린다현역의원 ..
2월 18일(화) 지역소식 알립니다.
경북소방본부 유튜브 '119안방' 큰 인기 전국..
안동시, 얼어붙은 경기회복에 총력 대응시청 ..
안동, 유교중심 전통문화 관광도시 조성 하회..
경북도내 중국 유학생 전원 기숙사 격리 코로나1..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꼭 필요해' 권택기 예비..
민주당 공관위, 경북 7곳 우선 단수공천 안동 ..
대한독도사랑, 아름다운 동행 실천맛있는 김으..
안동 명신새마을금고, 사랑의 쌀 전달작은 나..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추진 안동시, 2..
국가 암 검진사업 연중 시행 6대 암 조기 치료 9..
대중교통 더욱 편리해진다! 안동시, 버스정보..
[기고]'운전면허증 자진반납제도' 바로 알자 ..
청송자연휴양림, 소외계층에 휴양서비스 제공이..
영양군, 2021년도 국도비 예산확보 총력내년 ..
안동 옥동119안전센터, 신속한 응급처치로 환자..
도로공사장 동절기 공사중지 해제 경북도, 공..
민주당 경북도당, '경북을 국가균형발전의 모델..
2월 17(월)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2월15~17일(토~월)지역소식 알립니다
[카드뉴스]청년일자리, 월 200만원 지원 경북..
이철우 도지사, 직무유기로 검찰에 고발 영풍..


방문자수
  전체 : 230,715,261
  오늘 : 32,695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