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20-02-17 오후 7:27: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여론광장
오피니언
이슈기획
기자수첩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20-02-10 오전 9:30:41 입력 뉴스 > 칼럼&사설

[기고] 망국병 민영화(亡國病 民營化)
김휘태(안동시 공무원)



지난해 의성
17만 톤을 비롯한 전국에 235개나 되는 120만 톤의 쓰레기 산 대란이 일어났다. 땅위에 120만 톤이 전부가 아니라 땅속에도 80만 톤이나 불법매립 되어 10년간 3,600억 원이나 들여야 200만 톤을 처리할 수 있다고 한다. 대부분이 플라스틱 종류로 우리나라에서만 연간 18만 톤이고, 세계에서 800만 톤이나 바다로 흘러들어가, 매년 100만 마리 바닷새와 10만 마리 포유류가 플랑크톤(plankton) 보다 더 많다는 미세플라스틱을 먹고 죽어간다고 한다.

 

인공지능기술까지 발달한 21C 4차 산업혁명시대에 쓰레기 하나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여 이러한 원시적인 환경재앙을 일으킨다는 것은 아이러니컬(ironical)하지만, 알고 보면 민영(민간위탁)화가 주원인이다. 민간업자들이 1톤에 10~30만원 하는 쓰레기처리비용을 가로채고 불법으로 투기(投棄)한 것이다. 쓰레기가 폭증하여 처리시설이 부족한 원인도 있지만 근본적으로는 황금만능주의에 빠진 민영화의 폐단이다. 쓰레기 소각처리도 값싼 민영화가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상수도 분야도, 전국적으로 논산, 양주 등 20여개 지방자치단체가 상수도운영 민간위탁을 실시하여 시민들이 먹는 물 값에서 연간 100억 원 규모의 수익을 내주고 있으며, 그 중에 14개 지역에서는 물 값 인상으로 분쟁을 일으키고 주민들이 위탁운영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다. 하수처리와 청소용역 등도 마찬가지이다. 흔히 민영화를 저비용 고효율로 미화시키지만, 알고 보면 비열(卑劣)한 저임금 고이윤을 추구할 뿐이다.

 

세계적으로, 볼리비아는 자연하천의 물을 민간기업에 팔아넘겨서 국민들이 물 마실 권리를 박탈당하여 폭동이 일어났고, 세계 1, 2위 물기업인 베올리아와 수에즈가 있는 프랑스 파리도 상수도민영화를 철회하고 다시 공영화를 했다. 유럽 다국적 단체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최근 15년간 180개 지방정부가 물 서비스 재공영화로 돌아섰고, 독일 베를린도 민영화를 하다 세금 10억 유로(1400억원)를 투입해 재공영화를 했다.

 

철도 분야도, 시설은 공단에서, 운영은 KORAIL에서 관리체계 불합리로 탈선사고가 증가하고, 안전성과 효율성은 되레 떨어지고 있다. 또한 KTX 여승무원 고용분쟁 등 사회적인 문제도 일으키며 국민생활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영국도 철도민영화로 인한 투자미비로 19971,700건이나 사고가 급증하였고, 1999년에는 31명이나 사망하는 대형 참사가 일어났으며, 아르헨티나도 철도민영화로 인한 투자미비로 201251명이 사망한 온세역 충돌사고 등 대형사고가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공공부문의 민영화는 1980년대 영국의 대처 수상과 미국의 레이건 대통령 시절부터 불경기를 타계하기 위한 신자유주의 경제정책으로 광풍처럼 전 세계를 휩쓸었으며, 보호무역(GATT) 체제에서 자유무역(WTO) 체제로 바꿔서, 이른 바 글로벌 무한경쟁시대 약육강식의 피바람을 불러일으켰다. 이러한 신자유주의 민영화 정책은 주식을 통한 다국적 투기자본이 침투하여, 단기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무차별적인 구조조정을 불러와, 황량(荒凉)한 길거리에 실업자가 넘쳐나게 되었다.

 

다큐멘터리영화 블랙딜에서 연금, 의료, , 철도, 전력 등 전 세계에서 진행된 민영화로 영국, 프랑스, 칠레, 아르헨티나, 일본 등 7개국을 돌며 취재한 결과를 보면, 민영화로 인해 시민들이 높은 요금을 내고도 낮은 서비스로 고통을 받고서야, 많은 비용을 들여서 결국은 다시 공영화를 했다. 또한 민영화 과정에서 숨겨진 정경유착의 검은 거래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어느 나라나 정권의 가장 큰 유혹이 민영화인 듯하다.

 

202029, 중국의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3만 명이 넘고 사망자도 800명이 넘는다. 공공의료시스템이 얼마나 중대한 것인지 실감나는 상황이다. 자유주의, 자본주의가 좋다고 해도 공공부문은 공익이 지켜져야 국민이 안전하게 살 수 있다. 진주의료원 민영화 같은 공공성 파괴는 국가와 국민의 생명을 위태롭게 할 뿐이다. 무분별한 민영화는 망국병이다. 의료, 환경, 철도, 수도, 전기, 통신 등 공공부문은 국가에서 반드시 지켜야할 필수불가결한 국민의 생존권이다.

권기상 기자(ksg3006@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안동 총선, 1주일 안에 운명 갈린다현역의원 ..
2월 18일(화) 지역소식 알립니다.
경북소방본부 유튜브 '119안방' 큰 인기 전국..
안동시, 얼어붙은 경기회복에 총력 대응시청 ..
안동, 유교중심 전통문화 관광도시 조성 하회..
경북도내 중국 유학생 전원 기숙사 격리 코로나1..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꼭 필요해' 권택기 예비..
민주당 공관위, 경북 7곳 우선 단수공천 안동 ..
대한독도사랑, 아름다운 동행 실천맛있는 김으..
안동 명신새마을금고, 사랑의 쌀 전달작은 나..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추진 안동시, 2..
국가 암 검진사업 연중 시행 6대 암 조기 치료 9..
대중교통 더욱 편리해진다! 안동시, 버스정보..
[기고]'운전면허증 자진반납제도' 바로 알자 ..
청송자연휴양림, 소외계층에 휴양서비스 제공이..
영양군, 2021년도 국도비 예산확보 총력내년 ..
안동 옥동119안전센터, 신속한 응급처치로 환자..
도로공사장 동절기 공사중지 해제 경북도, 공..
민주당 경북도당, '경북을 국가균형발전의 모델..
2월 17(월)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2월15~17일(토~월)지역소식 알립니다
[카드뉴스]청년일자리, 월 200만원 지원 경북..
이철우 도지사, 직무유기로 검찰에 고발 영풍..
경북 도시청년시골파견제 참여자, 온라인 마켓..
가장 맛있는 밥맛, 안동 '영호진미' 농촌진흥청..
이삼걸 예비후보, 국회 행안위에 선거구 조정 ..
안동시, 법인지방소득세 특별징수명세서 안내이..
안동시민 퇴근 후 민원해결 가능해져시간외 민..
안동 '영호진미' 돌솥밥에 가장 맛있는 쌀!쌀품..
청송군, 계약원가심사 평가 '장려상'지난해 계..
영양읍 무학리 새마을회관 준공식 개최주민화합..
2월 14일(금)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2월 14일(금)지역소식 알립니다.
한국당 경북도당 공관위, 재·보궐선거 후보자..
월급 받으며 청년 창농의 꿈 이루세요! 경북도,..
안동 가장 비싼 공시지가, ㎡당 631만원 안동시 ..
이낙연 전 총리, 이삼걸 예비후보 후원회장 맡..
너의 새로운 시작, 송하동이 응원할게! 송하동..
안동시, '코로나 19' 차단에 총력다중이용시설..
안동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청소년 15명,..
안동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한다방범..
도의회 행복위, 코로나 조기종식 힘모을것 도 ..
청송군보건의료원, 금연클리닉 운영금연보조제..
'어르신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孝' 영양 일..
박재웅 예비후보, 바른미래당 탈당 선언16일 ..
2월 13(목)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권오을 예비후보, 안동형 뉴딜정책 발표 '1조..
2월 13일(목)지역소식 알립니다.
안동시 도의원 보궐, 예비후보 4명 등록 민주당..
경북도, 아동 돌봄 지역 실정에 맞춘다 마을밀..


방문자수
  전체 : 230,632,101
  오늘 : 5,963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