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8-02-23 오전 10:5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08-11-13 오후 3:09:08 입력 뉴스 > 안동맛집/이색업소

“서울 토박이가 안동사람 다 됐니더!”
통키타듀오 둘 다섯 오세복의 안동사랑
안동댐 ‘밤배’라이브카페는 편안한 쉼터



“검~은 빛 바~아~다~ 위~이~를 밤~배 저어~ 바~암~배! 무~섭지도~ 않~은~가봐. 한~없~이 흘~러 가~아~아~네.”

“빗~소리~ 들~리면 떠~오르는~ 모습 달~처럼 탐~스런 하이얀~얼굴 우~연히 만~났다 말~없이 가아~버린 긴~머리 소오~녀야.”     

70, 80세대를 풍미했던 ‘밤배’와 함께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긴머리 소녀’라는 노래의 첫 소절이다.

 

▲ 메마른 현대인들의 감성을 릴렉스 시켜주는 안동댐 라이브 카페 '밤배'

필자의 아련한 기억 한 귀퉁이, 추억이라는 서랍 속에 고이 간직해둔 비 오는듯한 효과의 스크래치 가득한 옛 필름 속 영상이, 젖은 융으로 닦지 않고 턴테이블 위에 올려 아~암 끝에 매달린 카트리지가 내는 찌~직 거리는 옛 LP판의 음악이, 빙글빙글 돌아가던 LP판과 자켓이 새삼 함께 오버랩 되어 다가온다.


청바지와 통기타 포크송, 생맥주가 젊은이들을 대변해주던 시절 통기타 포크 가수들은 가히 우상이었으며, 신적인 존재였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 시절 포크음악을 우리나라에 처음 보급했다고 전해지는‘물 좀 주소’의 한 대수, '꽃반지 끼고'의 은희, '님은 먼곳에’김추자, '아침이슬'과 현재 라디오 MC로 활동 중인 양희은, ‘새색시 시집가네’이연실, 송창식 윤형주 김세한이 멤버였던 트윈 폴리오 양희은, 이수형 임창제의 어니언스, ‘모닥불’ 박인희, 김정호, 이장희, 서유석 등 많은 통키타 가수들은 요즘 댄스가수들과는 그 음악성 자체가 달랐었다.

 

▲ 분신과도 같았던 기타 대신 요즘은 키보드를 즐긴다는 오세복 사장

이렇듯 당시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번지던 통키타 음악계에 정면으로 도전장을 던지고 감미롭고 주옥같은 음악으로 혜성처럼 나타나 전 국민들의 귀와 내면의 정서를 사로잡은 통키타 듀오가 바로 서두에 언급한 ‘밤배’와 ‘긴머리 소녀’의 주인공 ‘둘 다섯’이다.


포크음악은 사회를 비판하는 프로데스크적인 부분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노래하는 심미안적 부분으로 나눌 수 있는데 둘 다섯이 추구했던 바가 바로 이 심미안적 부분이었다.


1973년 동국대 전산학과 1학년 때 서울 휘문중 고 1년 선배이던 이두진씨와 같은 대학교의 연을 쫒아 뜻을 같이하여 결성, 2년여 계속 가요차트 1위를 지켰을 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었던 둘 다섯의 멤버 중 한사람인 오세복씨가 안동사람이 되어 안동 문화 속으로 들어왔다.   

 

▲ 왕년의 '둘 다섯' 걸개사진

 

안동댐 정상 기념탑에서 석동 선착장 방향으로 500여 미터를 가다보면 우측 편에 ‘밤배’라는 피켓 크기의 작은 입간판이 눈에 들어온다.


산과 산 사이의 골짜기에 자리함에서인지 무척이나 아늑하고 포근함을 느낄 수 있는 지형에 마치 옛 고가를 연상 시키는 목조 건물 여러 채가 나무계단너머로 내 비치는 이곳이 바로 둘 다섯 창단멤버 오세복씨가 경영하는 라이브 카페 ‘밤배’다.


한때 수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연령대를 막론한 팬들의 인기몰이를 독차지 했던 둘 다섯의 멤버 오세복씨는 주소지를 안동에 두고, 영업장을 안동에 둔 안동의 한 라이브카페 사장님으로 변신해 있었다.

 

▲ 이른시간 업소를 찾은 손님에게 직접 서빙하는 오세복 사장

 

어느 듯 중년의 나이에 들어선 오 사장은 만화 속 주인공 호빵맨처럼 친숙한 외양과 악의 없이 순수하고 소탈한 웃음으로 필자를 맞아 도자찻잔 속의 가을과 걸 맞는 노오란 국화차 한잔을 손수 대접했다.


지금으로부터 2년 전인 2006년 심장이 말썽을 일으켜 영국에서 수술을 하려고 수술 날짜까지 잡은 와중에 우연한 기회로 안동을 방문, 이곳을 보게 되었다며 당시를 회상하는 오사장은 서울에서 4대를 눌러 살았었던 서울 토박이 이었던바 평소 전원생활을 동경하며 미래 전원생활의 꿈을 간직해오고 있었다고.


그런 그가 현재의 이곳을 대했을 때 온몸에 전율이 느껴지며 알 수 없는 기운에 이끌려 당시 개인사정으로 영업을 하고 있지 않던 소유주를 수소문 하게 되고 일사천리로 매입까지 하기에 이르렀다.

 

▲ 꿈에 그리던 전원생활! 애견과 즐거운 한때..

매입을 해놓고 보니 장기간 비워놓고 있던 터라 곳곳에 거미줄이 포진하고 손볼 곳이 한두 군데가 아니었다고 당시를 회상하던 오사장은 초창기 일머리를 몰랐음에도 불구하고 손수 보수공사를 해 지금은 뭐 하나 나무랄 데 없는 깔끔한 쉼터가 되었노라 며 요즘은 건강도 좋아졌거니와 마당쇠처럼 일도 잘 한다고 너스레를 떤다.


중학교까지 심한 내성적 성격이었으나 고교시설 거친(?) 친구들과 어울리면서 외향적 성격으로 바뀌어 갔으며, 대학을 진학하고부터 오사장의 본격적인 끼가 발산되기에 이른다.


음악적 자질이 출중하여 주위로부터 가수 해보라는 권유를 수 없이 받은 터라 자의 반 타의 반 당시 3대 음반사 중 하나인 오아시스 레코드사에 오디션을 받았지만 고배를 마시고 대학축제 때 직접 작사한 긴머리 소녀를 불렀고 마침 지구레코드사 최경식 상무의 눈에 띄어 졸업 때까지 모든 일체를 제공한다는 파격적인 대우에 본격적인 가수의 길로 들어섰다고.

 

▲ 단체손님을 유치할수 있는 별채

 

제 1집 앨범에 ‘긴머리 소녀’와 ‘밤배’두 곡이 들어가 있던 당시 많은 레코드 판매고와 함께 가요 챠트 1위를 계속 고수하는 등 승승장구, 그야말로 ‘자고 일어났더니 스타가 되어 있었다.’고 한다.


막힘없는 전진으로 인기의 급물살을 타고 있을 즈음 모 방송국 PD의 촌지요구가 오사장 심경에 회의의 변화를 가져오게 했고 결국 모든 것을 정리한 채 미국 조지아 아틀란타에 있는 미션스쿨 톤 데프니스에서 3년간의 음악공부를 통해 소위 음치교정법을 익히게 된다.


19명 정원에 19등으로 입학하여 7등으로 졸업한 오사장은 한국으로 귀국해 공항에서 그 유명한 말 ‘음치는 없다.’를 세상에 퍼뜨렸으며, 우리나라 최초의 음치교정센터와 주부노래교실을 운영, 대치동 송파구 압구정 등 1만2천여 명의 수료생을 배출하기도 했다.

 

▲ 키보드와 함께 자신의 노래를 손님들에게 서비스 한다.

따라 하기식 모방, 변질된 음치교정센터가 난립함에 사업을 접고 98년 이벤트 회사를 설립하여 운영하였으나 ‘나의 길이 아니다.’라는 생각에 이 역시 얼마 전 그만두었다고 한다.  


독서와 낙서가 취미인 오사장은 낙서를 하다보면 진흙 속에서 진주를 발견하듯 가슴에 와 닿는 건이 하나쯤은 있다고 말하고 그 낙서를 모티브로 작사도 하고 생활의 문제점도 해결한다고.


음악을 좋아하는 이 땅의 모든 이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라’로 젊고 건강한 것만 믿고 함부로 몸을 혹사해서는 자신이 뜻하는 바를 이루어내지 못할 뿐 더러 반드시 후회하게 되며, 좋아하는 음악과도 빠른 이별을 고해야 한다고 전했다.

 

▲ 벽화 또한 오사장이 직접 구상해 제작했다.

진정한 가수상을 물었을 때는 자기 음악성만을 고집하며 자신위주의 음악을 팬들에게 주입하려 들지 말며, 여유를 가지고 팬들과 같이 호흡하는 가수가 진정한 가수라고 말하는 오세복 사장이다.


결성당시 ‘둘 다섯’이라는 듀오명은 멤버였던 이두진의 성 ‘이’와 오세복의 성 ‘오’를 형상화 하여 지었으며, 현재까지 5집 앨범을 출반 하였고, 내년 1월경 팬들에 대한 서비스 차원의 고별음반인 6집 앨범은 더블음반으로 메모리 곡과 신곡 70여곡을 동시 출반한다고 한다.


이어 고별 이벤트를 기획, 전국을 돌며 팬들에게 자신을 음악을 선사하는 전국투어 콘서트를 안동의 영업장인 ‘밤배’에서 시작해 출발한다고 밝혀 2년여 안동사랑의 결정체를 보여주는 듯 했으며, 내년 3월에는 미국과 캐나다 등 현지교민들을 위한 해외공연도 기획 막바지 단계에 있다고 했다.

 

▲ 아늑하고 포근한 감이 넘쳐나는 실내전경! 멀리 주방과 우측엔 벽난로가..

가수 생활 중 가장 힘들었을 때는 화면에 얼굴이 나가는 것 자체를 싫어했던 점도 있었지만 요즘같이 생방송 시절이 아니라 모두 녹화방송이었으므로 방송이 있는 날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녹화에 매달려야 해 혈기왕성한 젊은 시절 마음 편히 미팅이나 여행을 갈 생각은 감히 엄두도 내지 못했으며, 자기 시간을 못 가지기에 방송출연이 가장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가장 보람을 느꼈을 때는 ‘긴머리 소녀’제작의도가 시골에서 서울로 상경해 일하는 아가씨들을 위한 것이었던 만큼 노래가 퍼진 당시 구로공단의 근로자아가씨들이 모두 길게 머리를 길러 화제가 되었던 적이 있었다며 지금은 중년의 아줌마들로 변했을 그들의 아픈 심정을 노래로 어루만져주었던 때가 가장 보람을 느꼈다고.


그와 관련 구로공단 내에 노래비와 기념탑 조성을 위한 움직임이 있다고 했으며, 오는 14일은 두 사람이 남해 금산 보리암에 머물 때 캄캄한 바다에 작은 불빛이 외롭게 떠가는 것을 보고 노랫말 지은 것을 기념하고 노래의 배경이 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남해군 상주면 은모래 비치 해수욕장 야영장에서 '밤배' 노래비 제막식을 가지기에 두진씨와 관계자들이 참석하기로 했단다.

 

▲ 본채로 들어가는 입구쪽엔 옛날 풍금이 추억에 잠기게 한다.

한편 지난 2006년 5월 오픈한 라이브카페 ‘밤배’는 어떤 곳이냐는 질문에 겉으로 보이는 외양은 라이브카페 이지만 카페 이전에 안동의 모든 시민들과 안동을 찾는 관광객 이하 방문자들이 부담 없고 격의 없이 편안히 쉬어갈 수 있는 곳으로, 안동의 사계를 느낄 수 있으며, 특히 비가 오는 날이나 눈 오는 겨울 카페속의 벽난로를 만끽, 온통 새하얀 백설의 대지를 바라보며, 마음을 릴렉스 시키는 음악과 따뜻한 한 잔의 차를 음미하는 행위는 해 본 사람만이 느끼는 즐거운 시간 이라고 강조했다.


2년여를 안동사람으로 살다보니 안동에서 별들이 가장 선명하게 많이 보이는 곳이 바로 이곳이라며 기분 좋은 미소를 던졌으며, 부담 가지시지 말고 언제든지 찾아와 별들을 관찰하며 자연을 대하는 것을 언제든지 환영한다고 말했다.


마음속에 족쇄를 채우는 것 같아 가식된 행동이나 포장된 말들은 왠지 피하고 싶다는 오사장은 팬들이나 고객들에게 순수한 나 자체를 보이자는 취지에 오픈 당시부터 홍보다운 홍보를 해 본적이 없고 그저 입소문으로 알고 찾아와 주시는 손님들이 고마울 따름이라고 말한다.

 

▲ 나무식탁과 나무 의자가 실내를 한결 부드럽게 만든다.

물론 안동시민들도 많이 찾아 주시지만 경북 북부지역에서 어떻게들 알고 많이들 찾아주고 있다며 노래가사처럼 진정 내면을 보여주는 사람으로 남고 싶다는 오세복 사장 이다.


처음 안동을 접했을 때 심한 사투리를 못 알아들어 의사소통이 불편할 정도였지만 이제는 안동사투리를 어느 정도 흉내도 낼 줄 안다며 안동 특유의 ‘껴’, ‘더’를 연발했다.


한편 안동이 최근 들어 문화적인 공연이나 기획들이 성큼 활발해진 것을 느끼나 아직 많이 부족한 것 같다고 지적했으며, 안동문화가 퍼포먼스에 그칠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이어져 전통문화와 더불어 퓨전문화로 전 세계적인 문화선진도시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 붙였다.

 

▲ 사랑채 격인 또다른 별채의 벽화가 이색적이다.

라이브 카페 밤배는 가족단위, 연인, 친구들이 부담 없이 찾아와 즐길 수 있도록 경양식과 각종 덮밥류, 주류일체, 전통차를 비롯한 다류. 음료수 등이 준비되며, 중간 중간 오사장을 비롯한 연예인들의 특별공연, 지역 향토가수들의 무대가 현대인들의 지친 심신을 달래주고 있다.


그 시적 감성을 인증 받아 얼마 전 초등학교 6학년 교과서에도 실린 ‘밤배’의 주인공 오세복 사장은 서울 송파가 고향임에도 이제는 안동이 좋아 서울에는 그저 여행 삼아 가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며 안동예찬에 다시금 열을 올린다.

 

▲ 넓은 주차장은 수십대의 차를 주차할 수 있는 공간으로 충분하다.

불교 집안에서 자랐으면서도 무교였던 그는 얼마 전 종교를 가져야 되겠다고 결심하고 안동교회에 다니면서 신앙생활을 시작했으며, 꿈에 그리던 도시 안동에서 남은여생을 안동인으로서 안동을 위해 살겠다고 밝혀 그의 안동사랑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진정 안동을 사랑하고 안동을 위하는 오세복 사장은 경쟁사회라는 검은빛 바다 위를 홀로 떠도는 안동호에게 문화선진도시라는 바닷길을 밝혀줄 등대불빛과도 같은 존재가 되어주길 바라마지 않는다.


이 가을 따뜻한 한 잔 차로 몸을 덥히며 붉게 혹은 노오랗게 덧칠된 주변 산들을 배경으로 라이브카페 밤배의 영원한 가수 오세복을 만나보자!

 

 

 

-Copyrightsⓒ안동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뉴스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안동인터넷신문의 모든 기사는 포탈사이트 “다음(daum)” 최신뉴스에서 실시간 볼 수 있습니다.

김태균 기자(andongnews@empal.com)

       

  의견보기
이석형
옛날에 좋아하던 노래였는데 그 노래를 부르던 분이 하는 밤배라... 지금 서울에 있지만 안동에 내려가면 함 들러보고 싶네요 2010-12-12
kIdzFaE
bpUYMPgb 2010-04-20
菉맺鬼힛捺拮路찐
뱅주菉맺鬼힛捺拮路찐貢--寮狼瓊묩뱅주菉맺鬼힛捺拮路찐,뱅주아듦渡땍,뱅주菉맺鬼힛捺拮路찐쒼듐;뱅주菱燎菉맺鬼힛捺拮路찐,뱅주菱솨났菉맺鬼힛捺拮路찐;菉맺鬼힛捺拮路찐났理줏륩蛟숌썽:붚질쉭菉맺鬼힛捺.. 2009-07-25
Lightningsuppressor
Lightning suppressor바렘貢籃,벵Lightning suppressor劤壙、솝휑Lightning suppressor渡괩、Lightning suppressor漣꿉랬방、貢Lightning suppressor곗무뵨唐밑Lightning suppressor固셕。련狂좆離멕돨Lineag.. 2009-07-09
ff
검댐菉맺鬼힛捺鬧雷痂척, 붉켓菉맺鬼힛捺鬧雷痂척륩蛟貢, 珂덜裂쩠貢, 뱅주菉맺鬼힛捺鬧雷痂척勍輳, 팹顧쌀恬掛″恤瞻¶隧꼴늣훰, 櫓벌菉맺鬼힛捺鬧雷痂척젬촉瞳窟, 愷뇽菉맺鬼힛捺鬧雷痂척貢菉맺鬼힛捺鬧.. 2009-07-08
ff
싸貪굶㈇爽W棟筒筋,櫓벌굇쑴멕叫菱寮徠,櫓벌굇쑴멕叫菱寮徠軒,굇쑴멕叫菱寮徠,櫓빽굇쑴멕叫菱寮徠,格覩굇쑴멕叫菱寮徠,싸,굇쑴멕叫菱寮徠向갠,굇쑴멕叫菱寮徠軒셕П굶㈈媤挻息갯騈作背친 2009-06-18
ee
혹槁video converter貢角櫓벌離댕돨video converter낚懇貢籃。離劤寧덜돨video converter貢쭹檀饋틱憩--혹槁video converter貢。劒弩옜료말돨video converter栗祇宅video converter삶땡,깻섞북홍헷鑒拱소video .. 2009-05-28
용상주민
오세복씨 오랜만이시더 사업은 잘되시는지... 70년대메스콤을 통해 널리알려졌던 밤배 그리고 긴머리소녀 노래가사가 아직도 내귓가에잔잔히 울려퍼지는것 같소이다 2009-04-22
google璘꿋탤츰
검댐google璘꿋탤츰, 붉켓google璘꿋탤츰륩蛟貢, 珂덜裂쩠貢, 뱅주google璘꿋탤츰勍輳, 팹顧퐂oogle璘꿋탤츰훑窟, 櫓벌google璘꿋탤츰젬촉瞳窟, 愷뇽google璘꿋탤츰貢櫓벌匡뺏google璘꿋탤츰貢,鹿決乞櫓벌 2009-04-13
소나무
추억은 아름다워라 2009-03-12
흐린하늘
불쌍한 은서기 엄마.... 2009-01-21
진보 동생
우연히 찾아갔다가 넘 포근하고 인상좋은신 오사장님을 만나서 한달에 한번씩은 꼭 찾아가겠다고 약속했는데요. 이젠 시간날때 늘 보고싶고 만나고싶은 형님이 되셨어요.형님! 넘감사해요.. 2008-11-16
말이 좋다
수도권 일대 땅값 비싸고 쟁쟁한 후배들 치고 올라 오니 안동 촌구석으로 왔지 뭘! 뭔 대단한일 났다고? 2008-11-15
김 아무개
어이쿠나 안동에 70,80세대 대스타가 뜨셨네 진짜 좋아했었는데 반가버요 앞으로 자주 봅시다. 2008-11-15
뚜쟁이
그 사장님이 둘 다섯 멤버 였다니.. 사인이라두 받을것을 그랬습니다. 다시 보면 사인 해주실거죠? 2008-11-15
애인이랑
분위가 좋던데 마누라는 이쁜짓을 해야 델구가지. 앤이랑 함 더 가야지 몰라 보구 이쁜짓하면 델구가고.. 여기서 앤은 우리 딸내미.. 하하 2008-11-15
은서
우리시대위 영웅이였던 둘다섯 통키타 가수 안동 밤배에서 만나뵙게 되어서 반가습니다..........세월은 흘러도 목소리는 변하지 않는것같아요 2008-11-15
이방인
안동의 소식통인 내가 왜 몰랐을까? 좋은 기사 감사하구요. 근데 좀 길다. ㅎㅎ 2008-11-14
한뫼
둘다섯 너무 좋아했어요. 그 고운 노랫말과 예쁜 곡들...한번 가봐야지 2008-11-14
사랑이
작년에는 많이 갔었는데 친구들하고도 가고 ......... 올해는 하는 일이 바쁜 관계로 통 갈수가 없었네요 분위기는 좋던데........ 2008-11-14
선비
와우 댓글 많이 달렸네요 그래도 스타는 영원한 스타인갑다. 영업 번청하이소 2008-11-14
풍선
몰랐네여---반갑소! 한번 갈께요 그때 보시데이-- 2008-11-14
안티김태균
술 마실때도 글은 잘쓰더니 술 끊고 더 잘쓰네. 봐라! 술 끊으면 글이 안돼니 어쩌니 하더니...요즘 얼굴이 장난 아니더라. 술 끊었을 뿐인데.. 키킼 하여튼 타고 났어. 2008-11-14
한겨레
함 찾아봐야 예의일것 같네요,, 멋들어진 기사 잘보고 갑니다^^ 2008-11-13
맞아요
우리애가 초등 6학년인데 교과서에 나와 있어요. 첨엔 이거 대중가요가 교과서에 나와서 의아해 했었는데. ㅋㅋ 2008-11-13
성희인
둘 다섯이 그렇게 유명했나요? 대표곡이 긴머리 소녀와 밤배 라고요? 소리바다 들어가 당장 들어봐야 겠어염. 들어보고 좋으면 또 글 올릴께요. 안녕히... 2008-11-13
생뚱
정말 몰랐네요. 둘 다섯 정말 좋아했었는데.. 한때 유명 스타님께서 안동이 좋아 안동인이 되셨다니 정말 반갑네요. 발전을 기원합니다. 2008-11-13
기타맨
그으럼 그으럼 둘 다섯 한때 날렸지 날렸어 근데 밤배가 초등학교 6학년 교과서에 실린 사실은 정말 몰랐는걸. 화이팅입니다. 오사장님! 가면 사인 해주나요? 2008-11-13
김무룡
전 조덕배 왓을때 아내랑 같이 갔었는데, 좋은 분위기, 좋은 음악과 함게 해서 좋은 시간 보냈어요. 참 그리고 인상좋으신 밤배 사장님 감사드립니다. 2008-11-13
앗!
안동에 이런 문화적 유명인물이.... 거참 몰랐네. 집사람 델구 함 가봐야지. 긴머리 소녀, 밤배 군생활 할때 참 즐겨 불렀었는데.. 2008-11-13
둘셋
언젠가는 한번 들르는 날이 올것 같네요.. 그럼 그때.. 2008-11-13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경북콘진원, 23일 네 번째 상상톡 '평창올림픽..
안동시, 23일 안동댐 주변 자연환경보전지역 변..
산불을 예방합시다!! 논·밭두렁 소각행위 집..
안동, 시니어치매서포터즈 양성 지역사회 치매..
제국주의 망령 용납 못해 경북도의회, 日本 죽..
남부지방산림청 산불재난특수진화대 역량강화교육
주왕산국립공원 봄철 산불방지위해 일부 탐방로..
한국당 공천 위해 줄서는 地選 출마자들 유권자..
1월 23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시 자체감사 3년간 비위 529건 적발 같은 ..
안동시, 일자리 안정자금 홍보버스 운영
'제7회 안동하회탈컵 오픈 볼링대회' 개막
안동농협 더햇식품사업소 '안동생명콩 두부' ..
안동민속박물관 제8기 전통문화체험교실(민화..
[안동시농업기술센터 농업정보] 봄보리 파종과..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한·중 평화콘서트 25일 ..
청송군, 안전진단 이행실태 대대적 점검 이행실..
1월 22일(목)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 신세동 벽화마을 ‘할매네 점빵’ 개업,..
안동시, '찾아가는 지적민원실' 운영
안동시, 엄마까투리·월영교 그려진 여권케이스..
안동하회별신굿탈놀이 평창동계올림픽 찾아 신..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 2월 문화가 있..
안동, 보험사기 피의자 검거10개 보험에 중복 ..
안동 도산서원 정알례 봉행
청송군,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 우수사례 선정
청송군, 국제슬로시티 제2기 발전 전략계획 수..
청송군, SNS 서포터즈 본격 활동 시작
안동시, 안동포 옛 명성 되찾는다 전통직조기술..
안동시, 우리마을 예쁜 치매쉼터 운영 보건지..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21~23일 제10기 영상콘..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 23~24일 국민연..
남부지방산림청소속기관 평가 우수기관 선정
1월 21일(수)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청송문화관광재단, 중국 단체관광객 유치 청송..
안동대, 중등교원 임용시험 66명 합격 4년 연속..
2018 클린혈관 100세 건강프로젝트 안동시, 심..
안동시, 관광정책 획기적 변화 꾀한다 관광객 ..
안동, 자연부락에 마을상수도 설치
안동, 구제역 방역관리 강화 철저한 농가단위 ..
안동시 공공용지정비 T/F팀 신설 지목변경·합..
안동, 설 연휴 이모저모
안동 도산 태자리 주택 화재
광역의원 및 기초의원 정수 조정 위한 '선거구..
2월 20일(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2월 19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김수현 시의원, 안동 도의원 2선거구 출마
'소외된 이웃에 온정의 손길을' 이영식 도의원..
안동시의회,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안동시, 2018년도 표준지공시지가 공시 최고 ㎡..


방문자수
  전체 : 200,636,502
  오늘 : 39,060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권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광남
후원 : 농협 733-02-527590 예금주 : 권광남(안동인터넷뉴스)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