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8-10-23 오후 12:0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09-02-14 오후 12:58:39 입력 뉴스 > 기자탐방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18)
안막동=안막골,사명당골,머지리,법석골



▲ 안막동 일대 지도

 

◇ 안막골·안막곡(安幕谷)

이 마을은 안막동의 원 마을으로서 원래 안동부의 서부지역이었다. 고려 공민왕 때 현 길원여고(吉原女高) 자리에 순흥(順興) 안효자(安孝子)의 대묘막(大墓幕)이 있었기 때문에 안막골이라 불렀다.

 

이 안막골은 1914년 며질리(旀質里)와 병합하여 안막동(安幕洞)이 되었다가 1931년 안막정(安幕町), 명륜1정(明倫一町), 명륜2정(明倫二町)으로 분리되었다. 그 뒤 명륜1정은 명륜동, 명륜2정은 신안동이 되고 안막정은 안막동이 되었으며 이때에 상아동을 독립시켰다. 그러니까 원래의 안막동은 현재의 명륜동, 신안동, 상아동이 다 포함된다.

 

▲ 안막동 안막골 길원여고 일대 전경

 

※ 얼근방우, 쿵쿵바우, 킁킁바우, 굼바우골:현재 길원여고 아래쪽에 있었던 바위로 얼금얼금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얼근방우라고 부르기도 하고 얼근방우 아랫부분에 약수가 솟아 폭포를 이루어 쿵쿵 킁킁 한다고 해서 쿵쿵바우, 킁킁바우라고도 한다. 그 바위가 있었던 부근의 마을을 얼근방우라고 한다.

 

▲ 안막동 퇴계로 일대 전경

 

◇ 세명당·사명당골·사명당곡(四溟堂谷)

사명당(四溟堂)이 머물렀다는 말이 연유되어 부르게 된 이름이며 사명당에서 그 음이 변하여 사명당골 혹은 세명당으로 불리어졌다 한다.

 

◇ 등애골·도화곡(桃花谷)

옛날 이곳 계곡에는 복숭아나무가 많아 꽃이 만발했다가 질 때 낙화가 골에 가득했다 해서 도화곡(桃花谷)이라 칭했으나 그 음이 변하여 등애곡이라 불리어지게 되었다고 한다.

 

▲ 안막동 퇴계로

 

◇ 머지리·며질리(旀質里)·원지(遠地)·원촌(遠村)

고려 말 홍건적의 난 때 공민왕이 피신하여 머물렀다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머지리 혹은 며질리라고 부른다. 또 일설에는 이곳은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여러 개의 골로 이루어져 세상이 시끄러울 때 은거하기에 알맞은 피난지로서, 이곳에 은거하는 이에게 “어디 있느냐?” 고 물으면 “그저 먼 곳에 산다”고 대답하므로 먼 곳에 있는 마을이라는 뜻으로 원지, 원촌, 머질이라고 하였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이 마을은 약 150년 전 안동권씨 판관공(判官公)의 후예인 권동규(權東奎)라는 선비가 은거지로 정하고 그의 호(號)를 따서 몽은서당(蒙隱書堂)을 열었으므로 사방에서 학동들이 모여 글을 배웠다. 그 중에는 대성(大成)한 이가 많았다고 한다. 그러므로 그의 후손들도 대를 이어 훈장 노릇함을 즐겨했으며 특히 고종(高宗) 임금의 어린 시절에 글을 가르친 스승도 이 마을에서 나신 분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이 마을에는 지금도 안동권씨의 재실이 있으며 그 후손들이 여러 집 살고 있다.

 

▲ 안막동 명륜동 주민센터

 

◇ 놋감애골·노가므골, 원무덤골

머지골 안에 있는 골짜기로 이곳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있다.

조선시대에 훌륭한 고을 원님이 있어서 늘 고을 사람들의 살림살이를 돌아보며 불편함을 덜어주려고 애쓰는 한편, 송사(訟事)가 있을 경우에는 항상 약한 사람들의 편에 서서 해결하고, 권세나 재물의 힘으로 약한 백성들을 착취하거나 억누르는 일이 없도록 했으므로 고을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원님을 선정(善政)을 따르고 존경하게 되었다.

 

그런데 원님이 갑자기 병이 들어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원님의 죽음으로 고을 사람들의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컸다. 원님 장례에는 모두들 조객(弔客)으로 모여들었고, 상여 뒤를 따르는 조객들은 길을 메웠다. 상주는 고인의 뜻을 받들어 장지까지 따라 온 조객들에게 융숭한 대접을 하기위해 놋쇠로 만든 큰 가마솥을 구해다가  밥을 짓게 하였는데, 놋가마솥이 워낙 커서 조객들의 점심 대접을 넉넉히 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것이 연유하여 그 원님의 무덤이 마련된 이곳을 원무덤골, 또 큰 놋가마로 밥을 지어 조객을 대접했던 골이라 하여 놋가마 즉 노가므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범석골·범소골·호소골·호소곡(虎嘯谷)

이 마을에 숲이 우거져 호랑이가 운다고 해서 호소골이라 칭했다. 그 호소골이 범소골로 되고 다시 범석골로 변전(變轉)되면서 불리어지게 되었다. 또한 이곳의 지형이 호두형(虎頭形)이라 해서 범소골로 불리어지기도 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 안막동 안막고개

 

◇ 예장티골

이 마을의 명칭은 처녀로서 어린아이를 낳다 죽은 예기(藝妓)의 귀신을 동리에서 내쫓기 위해 당(堂)을 세웠으며 1년에 한 번씩 미역국을 끓여 제사를 지내 주었다는 전설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 안막동 정베기골 입구

 

◇ 정베기·정백(井伯)

이 마을의 논 가운데에 큰 바위가 있었는데 석수장이들이 정으로 돌을 깨기 위해 구멍을 뚫다가 3개째에 정이 박혀 빼낼 수 없었다 한다. 이것으로 인하여 정베기, 정백으로 마을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시니어기자단  김성근 기자   ksk3609@hanmail.net

 

 

-Copyrightsⓒ안동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뉴스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안동인터넷뉴스의 모든 기사는 포탈사이트 “다음(daum)” 최신뉴스에서 실시간 볼 수 있습니다.

안동인터넷뉴스(andongnews@empa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중앙선 복선전철 궤도공사 본격 추진 한 개의 ..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 '안동색소폰오..
제200회 안동시의회 임시회 시정 질문
안동시,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특별단속 나서
안동 태화동-울산 태화동 자매결연 8년째 주민..
안동호, 쇠제비갈매기 서식지로 부각
경북도, 의무급식 지원 대폭 확대내년부터 경..
안동 월영교 분수 겨울철 안전사고 방지 위해 ..
청송군, 하나금융그룹과 국공립어린이집 지원 M..
영양군 영양공공하수처리장 증설공사 준공
영양, 여중군자의 삶과 정신을 기리며! 여중군..
안동 임청각, 일제강점기 이전 옛모습 복원·정..
계절이 익어가는 안동의 가을로(路) 알록달록 ..
10월 23일(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 '케이-맨(K-Man..
'손말(手話)로 마음을 나눠요' 내달 3일 제20회..
안동시농업기술센터, 2019년 현장애로기술 개..
안동포정보화마을·대구의료원, 주민 건강증진..
김광림 의원 주최 국회서 22일 훈민정음(訓民正..
[안동시공동기획연재]안동예천근대기행7 우리동..
10월 22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 태화동행정복지센터, 강원 원주 학성동주..
안동경찰, 외국인 유학생 범죄예방교실 운영
20일 세계유산 안동 봉정사서 '천등우화 봉정예..
안동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이행기간 내년 7월..
호반길 걸으며 가을정취 느껴보자 20일 안동호..
안동시청소년수련관, 이달 26~31일 수영장 저수..
10월 셋째주말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경찰서 김일현 경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
안동 용정교 확장공사 실시설계 심의 의결
안동 풍천면&서울 대조동 주민자치위원회 자매..
안동소방서, 대형공장 소방안전대책 추진 실태..
'여행이 있어 특별한 보통날' 안동시, 가을여..
'이제 터놓고 말해요!'(Let's talk!) 안동시, 1..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안동청년유도회, 20일 세계청년유림대회..'유교..
안동시, 내달부터 상하수도요금 문자서비스(MMS..
한국국학진흥원 겸재 정선의 금강산 그림 7점 발굴
안동, 지황 신품종 ‘다강’, ‘토강’ 평가회..
27일 김천서 제5회 상모놀이 한마당 개최
10월 19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탄신 420주년 기념 2018 여중군자 장계향 문화..
경상북도 민선7기 새바람 경북, 도민행복 납세..
안동시새마을부녀회'헌옷 모으기' 행사, 수익금..
안동시, 지방세 고질체납자 강력 제재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키즈FunFun시리즈 종이컵 ..
안동, 2018년 도로교통량 조사 실시
안동시립민속박물관국보 제121호 안동 하회탈..
경북형 한옥 표준설계도, 국토부 표준설계도서..
도청 신도시 상주인구 2만 육박 10세 미만 아동 ..


방문자수
  전체 : 211,511,983
  오늘 : 46,177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권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광남
후원 : 농협 733-02-527590 예금주 : 권광남(안동인터넷뉴스)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