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9-01-19 오후 4:1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09-03-14 오후 12:40:47 입력 뉴스 > 기자탐방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2)
운안동=관거리, 새골 /운흥동=짐대거리



[운안동]

운안동 일대 도로지도

 

◇ 관거리·간척골

안기동과 운안동 경계지점으로 공민왕의 사당이 있었다고 한다. 마을에 감옥이 있어 관청 사람이 많이 왕래하였다고 붙여진 명칭이다.

 

옛 안기역이 설치되었던 운안동 새골

 

◇ 새골·샛골·봉곡(鳳谷)

관거리 서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로 예부터 경치가 아름답고 새가 많은 곳으로 이름이 나서 붙여진 명칭이다. 또 여기에 찰방(察訪)의 관사도 있었다고 한다.

 

◇ 분지골·빗집골·짓골

새골과 인접하며 골짜기 입구에 효자각(孝子閣)이 있었는데 이것을 빗집이라 부르는 말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또한 이곳은 분지나무가 있었다고 해서 분지라고도 부른다.

 

운안동 마무골

 

◇ 마무골·마모골·마고동(麻姑洞)

옛날 마고선녀가 내려와 목욕을 했다는 전설에 유래되어 마모골이라 한다. 운안동에서 가장 큰 마을이었다.

 

※ 마고동천(麻姑洞天):운안동 마을 뒤 산기슭 언덕에 높다란 절벽이 있으며 30~40년 전만 해도 그 일대에는 솔숲이 울창하고 골짜기를 흘러내린 맑은 냇물이 폭포를 이루었으며 아름다운 천석(泉石)이 절경을 이루었다 한다. 옛날에 마고선녀(麻姑仙女)가 내려와 이곳 폭포 아래서 목욕을 했다는 전설이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다.

 

옛 안기역이 설치되었던 운안동 관거리

 

※ 옛 안기역과 단원 김홍도

서울대학교 도서관에 소장된 <안기역지(安奇驛誌)>의 <선생안(先生安)>에 단원 김홍도(檀園 金弘道, 1745∼?)가 40세 되던 해인 갑진년(1784) 정월에 안기의 찰방(察訪)으로 부임하여 병오년(1786) 5월에 임기를 마치고 떠났다는 기록이 있다.

찰방이란 조선시대 각도의 도로행정인 역참(驛站) 일을 맡아보던 외직(外職) 문관 벼슬을 말한다.

 

운안동천 암각문자
<안기역지>에 의하면 안기역은 태조 4년 을해(乙亥, 1395년)년에 안동부 서쪽5리쯤에 건물을 옮기고, 승직(丞職)을 없애는 대신 찰방직(察訪職)을 두고 도장을 새로 주조했으며, 속역(屬驛)이 11개 있다. 역사(驛舍) 주변의 명승으로 덕유관(德流館), 유연정(悠然亭), 운안동천(雲安洞天), 국사신당(國士神堂), 소백당(小白堂), 원생사(願生寺), 석수사(石水寺) 등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현재 남아있는 것은 석수사 하나뿐이며 안기역이 있던 자리는 대자연맨션, 명성한마음타운 등 아파트 단지로 변했고, 길가 벼랑에 지금도 <雲安洞天>이라는 암각 글씨가 남아 있어 옛 자취를 조금은 엿볼 수 있다.

 

운안동 단원로

 

◇ 무덤렛골·무덤티골

이 마을은 열리재 서쪽 골짜기에 있다. 마을에 장군의 무덤티가 있었다고 하여 유래된 명칭이다.

 

◇ 스피절·신피사(神皮寺)

이 마을에 신피사(神皮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하여 유래된 명칭이다. 분지골 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 응달골·음달골·음지골

빗집골 남쪽에 위치하고 있는 골짜기 마을이다. 이 골짜기는 하루 종일 그늘진 마을이기 때문에 응달골 혹은 음지골이라는 명칭이 붙여졌다고 한다.

 

[운흥동]

 

운흥동 일대 도로지도

 

운흥동 전경

 

◇ 운흥(雲興)

본래 안동부 동부의 지역으로서 운흥사(雲興寺)가 있었으므로 운흥이라 하였다고 한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 때 동부동에 편입되고 1931년 안동읍제 실시에 의하여 팔광정 1정목이 되었다가 1947년 일본식 동명 변경에 따라 운흥동으로 다시 고치게 되었다.

 

운흥동 안동역

 

◇ 짐대거리

안동이 배의 형국(形局)이므로 돛대인 짐대를 세워 둔 거리라 하여 짐대거리라 하였으며, 항상 30여 척의 배를 세워 두었다고 하나 지금은 없다. 이 부근에서 정월 보름에는 안동 특유의 동채싸움이 열렸다.

 

운흥동 「동부동 오층전탑」

 

동서부가 대결하는 동채싸움은 매우 오랜 역사를 가진 것인데 선조(宣祖)께서 장려한 후부터는 더욱 치열해 졌다고 한다. 그때는 지역을 중심으로 한 성씨와 혈족으로 단결되었으며 승부에 큰 관심을 보여 인근의 많은 구경꾼이 모여 손이 땀을 쥐며 관전하기도 하였다. 어린이들이 하는 째끼동채는 정월 내내 계속되었다. 그 외에도 서당놀이, 놋다리밟기 등의 민속놀이가 성행하였다.

 

안동인터넷뉴스(andongnews@empa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019안동암산얼음축제 개막 영남권 최대 천연 ..
1월 19 ~ 21일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을 색다른 시각으로 더욱 생생하게 제2기 ..
김명희 작가, 1천만원 상당 도서 기증 지역사회..
안동시 행정동우회, 이웃돕기 성금 전달
경북, 청년농업인 자립기반 구축시범 대상 사업..
전국 388개 언론매체에 시정권고 지난해 2,392..
안동사과, 안동 마, 2019 소비자가 뽑은 가장 ..
안동경찰서, 전통시장 소방도로 현장 점검 실시
청송군, 민선7기 65개 공약사업 확정! 군민 모..
청송군 향토생활관, 2019학년도 입사생 모집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트레킹, '지역 우..
1월 18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봉화축협, 무자격조합원 문제 논란 수년간..
안동, 가고·머무르고·다시 찾고 싶은 도시 ..
여성대학으로 즐겁고 행복한 겨울나기 안동평..
안동시새마을부녀회, 안동시장학회에 사랑의 ..
영양군, 지방재정 신속한 집행과 추진방향 설정..
기업형축사신축, 안동시장 결단 필요해 명리주민..
안동시, 중구동 창업 지원공간 조성한다 상권 ..
방치된 사유림, 국가에서 매수합니다!
안동시, 상반기 공공근로·지역공동체 일자리..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금년 첫 교..
안동 하회세계탈박물관 김동표 관장, 대통령 표..
안동시 2019년 건설사업 추진 박차 주민숙원 ..
1월 17일(목)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청송군청 종합민원실 '모유수유실' 오픈!
청송인재양성원, 2019학년도 겨울방학 특강 운영
영양군, 도시재생 사업 위해 칸막이 행정 없앤..
29일 안동대 선거, 임용후보자 6명 등록
3.1운동 100주년, '안동무궁화' 살린다
안동시 종합스포츠타운 조성한다 기본·세부계..
안동, 이달의 볼거리, 즐길거리는 무엇? 관광객..
안동시, 소상공인정책자금 지원 확대 경제적 부..
5백만 이상 고액체납, 전체 체납액 45% 안동시,..
‘미세먼지가 걱정된다면,이렇게 행동하세요’
1월 16일(수)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청송군, 전통한옥 체험프로그램 공모 2개소 선..
영양군, 갈수기 하천오염행위 집중감시 환경오..
영양군, 관내 중학생 안동영어마을 체험학습 시행
네 꿈을 펼쳐라♬ 신나는 겨울계절학교 영양교..
경북도청신도시, 정주환경 급변해 지난해 말 ..
안동지역 미세먼지 공습 심각 주말부터 초미..
전염성 높은 홍역, 경북에 환자 2명 발생 예방..
겨울 속으로 떠나는 안동 여행 암산얼음축제, ..
안동시, 노후 다중이용시설 점검 나선다 건축물..
안동, 노인일자리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겨울철 불청객, 노로바이러스 환자 급증 감염예..
경북도, 2019년 주민등록 사실조사 한다 15일부..
안동시와 안동시학원연합회, 취약계층 아동 교..


방문자수
  전체 : 214,876,960
  오늘 : 27,237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