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9-01-19 오후 4:1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09-03-21 오후 12:18:40 입력 뉴스 > 기자탐방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3)
율세동=밤적골.평화동=서경지, 관사마



[율세동]

▲ 율세동 일대 도로지도

▲ 율세동 밤적골

 

◇ 밤적골·밤저골·율세동(栗世洞)

이 마을의 명칭은 고려시대부터 불리던 지명이며 밤나무가 많이 있는 골이라 하여 밤적골이라고 하였다. 또 안동의 동쪽에 있는 지역으로서 큰 절이 있었으므로 밤절골이라고 하였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신세리(新世里)와 안막리(安幕里)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율세동이라 하였다. 그 후 1931년 읍제(邑制) 실시에 의하여 일부를 갈라서 앵정이라 하다가 1947년 일본식 동명 변경에 따라 옥정동에서 율세동으로 다시 분리되었다.

 

▲ 율세동 배나무골

이 골짜기 양쪽에 호암(虎岩)과 적암(賊岩)의 바위가 있었다. 이 바위들이 서로 싸우는 형상을 하고 있어서 안동부에 살인사건이 많이 발생하였다고 한다. 이에 안동부사 김가진이 부임하여 이곳에 장인촌을 만들어 장인들을 살도록 하여 그 방패(防牌)가 되도록 하였더니 살인사건이 일어나지 않았다 한다. 그 바위는 안동 가톨릭상지대학과 주택이 들어서면서 없어졌다.

 

율세동 가톨릭상지대학교

 

◇ 도화동(桃花洞)

밤적골 뒤의 골짜기에 있던 마을로 도화천이란 바위가 있었다고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밤적골 맞은편에 조그마한 마을을 이루었으나 1970년부터 가톨릭상지대학이 설립되면서 대학 부지에 편입되어 지금은 도화동에는 민가가 흔적조차 없어졌다고 한다.

 

[평화동]

평화동 일대 도로지도

▲ 평화동 전경(1)

 

◇ 서경지·서겅지

옛날 서경이라는 들에 못이 있어서 서경지라고 한다. 여기에 서정(西亭)이란 정자가 있었다고 하며 안동부에서 귀빈을 마중하는 오리정(五里亭)을 짓고, 그 앞에 장승을 세워 귀빈을 맞는 장소라는 표시를 했다고 전하고 있다. 지금은 영가초등학교가 들어서 있는 곳이다.

 

▲ 평화동 「옥동 삼층석탑」 (문화재 지정당시 이곳은 옥동이었다.)

◇ 고나무골

옛날 안동 지방에서는 천리천을 중심으로 해서 동부와 서부로 나누어진 백성들이 줄다리기를 하였다. 여기에서 이긴 편은 관청에서 1년 동안 부역을 면해주었다고 한다. 평화동에서 운안동으로 가는 길목에 위치한다. 줄다리기 때의 암줄과 숫줄 사이에 끼우는 고나무가 많이 나는 골이라 하여 고나무골이라 하여 붙여진 명칭이라고 한다.

 

▲ 평화동 전경(2)

◇ 거랑터·걸터

평화동 172번지 일대의 마을인데 전에는 이곳이 거랑이었는데 안동시가 발전됨에 따라 하천을 정리하여 마을이 되었다고 한다. 마을 명칭은 거랑이 있었던 터라고 하여 붙여진 것이다.

 

▲ 평화동에는 지금도 옛 철도관사 건물이 남아있다.

◇ 관사마·철도관사(鐵道官舍)

평화동 남동지역이며 일제강점기 때 안동철도국(安東鐵道局) 관사가 여기에 생기면서 연유된 이름이며 이곳은 죄인을 처형하는 곳이었다고 한다.


             시니어기자단  김성근 기자   ksk3609@hanmail.net

 

-Copyrightsⓒ안동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뉴스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안동인터넷뉴스의 모든 기사는 포탈사이트 “다음(daum)” 최신뉴스에서 실시간 볼 수 있습니다.

안동인터넷뉴스(andongnews@empal.com)

       

  의견보기
SS
SDFSFSF 2011-01-08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019안동암산얼음축제 개막 영남권 최대 천연 ..
1월 19 ~ 21일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을 색다른 시각으로 더욱 생생하게 제2기 ..
김명희 작가, 1천만원 상당 도서 기증 지역사회..
안동시 행정동우회, 이웃돕기 성금 전달
경북, 청년농업인 자립기반 구축시범 대상 사업..
전국 388개 언론매체에 시정권고 지난해 2,392..
안동사과, 안동 마, 2019 소비자가 뽑은 가장 ..
안동경찰서, 전통시장 소방도로 현장 점검 실시
청송군, 민선7기 65개 공약사업 확정! 군민 모..
청송군 향토생활관, 2019학년도 입사생 모집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트레킹, '지역 우..
1월 18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봉화축협, 무자격조합원 문제 논란 수년간..
안동, 가고·머무르고·다시 찾고 싶은 도시 ..
여성대학으로 즐겁고 행복한 겨울나기 안동평..
안동시새마을부녀회, 안동시장학회에 사랑의 ..
영양군, 지방재정 신속한 집행과 추진방향 설정..
기업형축사신축, 안동시장 결단 필요해 명리주민..
안동시, 중구동 창업 지원공간 조성한다 상권 ..
방치된 사유림, 국가에서 매수합니다!
안동시, 상반기 공공근로·지역공동체 일자리..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금년 첫 교..
안동 하회세계탈박물관 김동표 관장, 대통령 표..
안동시 2019년 건설사업 추진 박차 주민숙원 ..
1월 17일(목)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청송군청 종합민원실 '모유수유실' 오픈!
청송인재양성원, 2019학년도 겨울방학 특강 운영
영양군, 도시재생 사업 위해 칸막이 행정 없앤..
29일 안동대 선거, 임용후보자 6명 등록
3.1운동 100주년, '안동무궁화' 살린다
안동시 종합스포츠타운 조성한다 기본·세부계..
안동, 이달의 볼거리, 즐길거리는 무엇? 관광객..
안동시, 소상공인정책자금 지원 확대 경제적 부..
5백만 이상 고액체납, 전체 체납액 45% 안동시,..
‘미세먼지가 걱정된다면,이렇게 행동하세요’
1월 16일(수)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청송군, 전통한옥 체험프로그램 공모 2개소 선..
영양군, 갈수기 하천오염행위 집중감시 환경오..
영양군, 관내 중학생 안동영어마을 체험학습 시행
네 꿈을 펼쳐라♬ 신나는 겨울계절학교 영양교..
경북도청신도시, 정주환경 급변해 지난해 말 ..
안동지역 미세먼지 공습 심각 주말부터 초미..
전염성 높은 홍역, 경북에 환자 2명 발생 예방..
겨울 속으로 떠나는 안동 여행 암산얼음축제, ..
안동시, 노후 다중이용시설 점검 나선다 건축물..
안동, 노인일자리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겨울철 불청객, 노로바이러스 환자 급증 감염예..
경북도, 2019년 주민등록 사실조사 한다 15일부..
안동시와 안동시학원연합회, 취약계층 아동 교..


방문자수
  전체 : 214,877,100
  오늘 : 27,377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이대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대율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