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8-10-23 오후 12:0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09-04-18 오후 6:34:44 입력 뉴스 > 기자탐방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7)
천리동 = 나무둑, 사장뚝. 화성동 = 꼬재



천리동 일대 도로지도

 

◇ 나무둑·조산(造山)

이 마을에 천리천이라는 하천이 흐르고 있으며 이 하천의 둑에 회나무가 3그루 있었는데 수백 년 묵은 고목이었으나 한국전쟁 당시 폭격으로 없어졌다. 회나무를 심었던 곳이라 하여 조산, 나무둑이라 한다.

 

천리동 사장뚝과 천리고가교
 

◇ 사장뚝·사장(射場)·서문뚝

구한말(舊韓末)시대 관가에서 관리들이 궁술(弓術)을 연마하는 넓은 늪이 있었는데 그 자리에 제방을 막았기에 사장뚝 혹은 사장이라 말한다. 또 여기에 인가가 드물고 논밭이거나 늪이 있었다고 한다.

 

선조 말엽 낙동강 제방을 더욱 튼튼하게 쌓은 이후에는 강이 범람하여도 물이 고이지 않게 되었다. 그 이전에는 낙동강이 자주 넘쳤고 서문뚝 또는 사장이라 하여 여기저기에 둑이 있었다. 사장뚝도 이러한 것의 하나로서 죄인을 사형하는 사장(死場)이 있던 곳이라서 붙여진 명칭이라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이곳은 한말(韓末)의 군대 연병장으로 이름났던 곳이다. 사장뚝의 서쪽으로 가면 죄인을 가두어 두는 옥이 있었고, 그 곳을 지나면 인가가 드물었으니 옛날의 안동 시가지의 크기는 대체로 짐작이 간다.

 

화랑로 서북쪽 천리동 일대

 

◇ 샘결·샘마을·천리(泉里)

옛날에 큰 샘이 있었으므로 샘결 또는 샘마을, 천리라고 불렀다. 안동시의 하수가 이곳으로 흘러 장마철이면 침수되어 쓸모가 없는 곳이어서 이곳을 메워 지금은 주택가를 이루고 있으나 낙동강 수위가 높아지면 침수의 염려가 있었다.

 

이 마을에는 샘에 얽힌 전설이 전해지는데 지금으로부터 약 400년 전, 임진왜란 당시 권율(權慄) 장군의 휘하에서 전령(戰令)으로 있던 권명수(權命水)란 사람이 안동을 지나게 되었다. 마침 목이 몹시 말라서 샘물을 찾던 차에 작은 길가에 있는 맑은 샘물을 발견하였다. 엎드려 샘물을 마음껏 들이킨 다음에 머리를 들면서 앞쪽의 영남산을 바라보니 여자의 둔부와 같은 모양의 봉우리가 정면으로 드러나는 것이었다. 이를 본 권명수는 마을 사람들에게 이 마을은 물이 마르지 않으리라고 예언하였다. 이에 사람들은 그 샘은 천지(泉池)라 하였고, 마을 이름도 천리동이라 일컫게 되었다. 그는 샘이 마르지 않으리라는 예언과 함께, 영남산의 봉우리 모양이 여자의 둔부와 같이 생겼으므로, 장차 이곳의 부녀들이 정숙하지 못할 것이라는 예언도 함께 하였다. 이에 마을 사람들이 그 방지책을 물었더니, 그 방지책으로 부정한 정기(精氣)가 감도는 이 지역에 촛대봉만 남기고 다른 샘이나 웅덩이는 모두 메우도록 하면 부녀들의 탈선을 막는 길이라고 가르쳐 주었다.

 

천리고가교와 중앙선 철로

 

권명수가 길을 떠난 후에 이 마을의 웅덩이와 샘물들은 한밤중에 남자들이 여자들 몰래 돌과 모래로 모두 메우고 천리샘만 맘겨두게 되었다고 한다. 그 이후 천리동에는 현모양처(賢母良妻)만 출생하여 이 마을 부녀들의 어질고 정숙한 행실이 이웃 마을까지 두루 알려지게 되었다. 이러한 소문을 전해들은 이웃 마을의 유수(有數)한 가문에서 이 마을 규수들과 혼인을 하고자 하는 이가 계속 늘어나 매파(媒婆)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화성동]

▲화성동 일대 도로지도

금명로에서 본 화성동 주택가

 

◇ 꼬재·잿골·성지동(城池洞)

이 마을을 옛날에는 꼬재라 부르다가 당시 산중턱에 집이 2채 있어서 사람이 법상동에서 재를 넘고 다녔다 하여 잿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시니어기자단 김성근 기자 ksk3609@hanmail.net

 

-Copyrightsⓒ안동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뉴스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안동인터넷뉴스의 모든 기사는 포탈사이트 “다음(daum)” 최신뉴스에서 실시간 볼 수 있습니다.

안동인터넷뉴스(andongnews@empa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중앙선 복선전철 궤도공사 본격 추진 한 개의 ..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 '안동색소폰오..
제200회 안동시의회 임시회 시정 질문
안동시,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특별단속 나서
안동 태화동-울산 태화동 자매결연 8년째 주민..
안동호, 쇠제비갈매기 서식지로 부각
경북도, 의무급식 지원 대폭 확대내년부터 경..
안동 월영교 분수 겨울철 안전사고 방지 위해 ..
청송군, 하나금융그룹과 국공립어린이집 지원 M..
영양군 영양공공하수처리장 증설공사 준공
영양, 여중군자의 삶과 정신을 기리며! 여중군..
안동 임청각, 일제강점기 이전 옛모습 복원·정..
계절이 익어가는 안동의 가을로(路) 알록달록 ..
10월 23일(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 '케이-맨(K-Man..
'손말(手話)로 마음을 나눠요' 내달 3일 제20회..
안동시농업기술센터, 2019년 현장애로기술 개..
안동포정보화마을·대구의료원, 주민 건강증진..
김광림 의원 주최 국회서 22일 훈민정음(訓民正..
[안동시공동기획연재]안동예천근대기행7 우리동..
10월 22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 태화동행정복지센터, 강원 원주 학성동주..
안동경찰, 외국인 유학생 범죄예방교실 운영
20일 세계유산 안동 봉정사서 '천등우화 봉정예..
안동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이행기간 내년 7월..
호반길 걸으며 가을정취 느껴보자 20일 안동호..
안동시청소년수련관, 이달 26~31일 수영장 저수..
10월 셋째주말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경찰서 김일현 경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
안동 용정교 확장공사 실시설계 심의 의결
안동 풍천면&서울 대조동 주민자치위원회 자매..
안동소방서, 대형공장 소방안전대책 추진 실태..
'여행이 있어 특별한 보통날' 안동시, 가을여..
'이제 터놓고 말해요!'(Let's talk!) 안동시, 1..
노인운전자 대책 시급
안동청년유도회, 20일 세계청년유림대회..'유교..
안동시, 내달부터 상하수도요금 문자서비스(MMS..
한국국학진흥원 겸재 정선의 금강산 그림 7점 발굴
안동, 지황 신품종 ‘다강’, ‘토강’ 평가회..
27일 김천서 제5회 상모놀이 한마당 개최
10월 19일(금)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탄신 420주년 기념 2018 여중군자 장계향 문화..
경상북도 민선7기 새바람 경북, 도민행복 납세..
안동시새마을부녀회'헌옷 모으기' 행사, 수익금..
안동시, 지방세 고질체납자 강력 제재
안동문화예술의전당 키즈FunFun시리즈 종이컵 ..
안동, 2018년 도로교통량 조사 실시
안동시립민속박물관국보 제121호 안동 하회탈..
경북형 한옥 표준설계도, 국토부 표준설계도서..
도청 신도시 상주인구 2만 육박 10세 미만 아동 ..


방문자수
  전체 : 211,512,036
  오늘 : 46,230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권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광남
후원 : 농협 733-02-527590 예금주 : 권광남(안동인터넷뉴스)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