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알바 중고장터
부동산 모임안내
생활정보창은 무료이며
누구나 사용하면 됩니다
최종편집
2018-02-21 오전 10:0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안동뉴스
청송뉴스
영양뉴스
경북뉴스
농업인뉴스
정치의원뉴스
문화체육뉴스
교육정보뉴스
사회단체뉴스
기업경제뉴스
사건사고
미담사례
인물동정
전국핫뉴스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론광장
독자기고
칼럼&사설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시민알림방
화제의 인물
가볼만한 곳
행사안내
기자탐방
안동맛집/이색업소
문화&축제소개
2009-04-18 오후 6:34:44 입력 뉴스 > 기자탐방

잊혀져가는 우리 동네 정겨운 옛이름(27)
천리동 = 나무둑, 사장뚝. 화성동 = 꼬재



천리동 일대 도로지도

 

◇ 나무둑·조산(造山)

이 마을에 천리천이라는 하천이 흐르고 있으며 이 하천의 둑에 회나무가 3그루 있었는데 수백 년 묵은 고목이었으나 한국전쟁 당시 폭격으로 없어졌다. 회나무를 심었던 곳이라 하여 조산, 나무둑이라 한다.

 

천리동 사장뚝과 천리고가교
 

◇ 사장뚝·사장(射場)·서문뚝

구한말(舊韓末)시대 관가에서 관리들이 궁술(弓術)을 연마하는 넓은 늪이 있었는데 그 자리에 제방을 막았기에 사장뚝 혹은 사장이라 말한다. 또 여기에 인가가 드물고 논밭이거나 늪이 있었다고 한다.

 

선조 말엽 낙동강 제방을 더욱 튼튼하게 쌓은 이후에는 강이 범람하여도 물이 고이지 않게 되었다. 그 이전에는 낙동강이 자주 넘쳤고 서문뚝 또는 사장이라 하여 여기저기에 둑이 있었다. 사장뚝도 이러한 것의 하나로서 죄인을 사형하는 사장(死場)이 있던 곳이라서 붙여진 명칭이라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이곳은 한말(韓末)의 군대 연병장으로 이름났던 곳이다. 사장뚝의 서쪽으로 가면 죄인을 가두어 두는 옥이 있었고, 그 곳을 지나면 인가가 드물었으니 옛날의 안동 시가지의 크기는 대체로 짐작이 간다.

 

화랑로 서북쪽 천리동 일대

 

◇ 샘결·샘마을·천리(泉里)

옛날에 큰 샘이 있었으므로 샘결 또는 샘마을, 천리라고 불렀다. 안동시의 하수가 이곳으로 흘러 장마철이면 침수되어 쓸모가 없는 곳이어서 이곳을 메워 지금은 주택가를 이루고 있으나 낙동강 수위가 높아지면 침수의 염려가 있었다.

 

이 마을에는 샘에 얽힌 전설이 전해지는데 지금으로부터 약 400년 전, 임진왜란 당시 권율(權慄) 장군의 휘하에서 전령(戰令)으로 있던 권명수(權命水)란 사람이 안동을 지나게 되었다. 마침 목이 몹시 말라서 샘물을 찾던 차에 작은 길가에 있는 맑은 샘물을 발견하였다. 엎드려 샘물을 마음껏 들이킨 다음에 머리를 들면서 앞쪽의 영남산을 바라보니 여자의 둔부와 같은 모양의 봉우리가 정면으로 드러나는 것이었다. 이를 본 권명수는 마을 사람들에게 이 마을은 물이 마르지 않으리라고 예언하였다. 이에 사람들은 그 샘은 천지(泉池)라 하였고, 마을 이름도 천리동이라 일컫게 되었다. 그는 샘이 마르지 않으리라는 예언과 함께, 영남산의 봉우리 모양이 여자의 둔부와 같이 생겼으므로, 장차 이곳의 부녀들이 정숙하지 못할 것이라는 예언도 함께 하였다. 이에 마을 사람들이 그 방지책을 물었더니, 그 방지책으로 부정한 정기(精氣)가 감도는 이 지역에 촛대봉만 남기고 다른 샘이나 웅덩이는 모두 메우도록 하면 부녀들의 탈선을 막는 길이라고 가르쳐 주었다.

 

천리고가교와 중앙선 철로

 

권명수가 길을 떠난 후에 이 마을의 웅덩이와 샘물들은 한밤중에 남자들이 여자들 몰래 돌과 모래로 모두 메우고 천리샘만 맘겨두게 되었다고 한다. 그 이후 천리동에는 현모양처(賢母良妻)만 출생하여 이 마을 부녀들의 어질고 정숙한 행실이 이웃 마을까지 두루 알려지게 되었다. 이러한 소문을 전해들은 이웃 마을의 유수(有數)한 가문에서 이 마을 규수들과 혼인을 하고자 하는 이가 계속 늘어나 매파(媒婆)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화성동]

▲화성동 일대 도로지도

금명로에서 본 화성동 주택가

 

◇ 꼬재·잿골·성지동(城池洞)

이 마을을 옛날에는 꼬재라 부르다가 당시 산중턱에 집이 2채 있어서 사람이 법상동에서 재를 넘고 다녔다 하여 잿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시니어기자단 김성근 기자 ksk3609@hanmail.net

 

-Copyrightsⓒ안동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뉴스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안동인터넷뉴스의 모든 기사는 포탈사이트 “다음(daum)” 최신뉴스에서 실시간 볼 수 있습니다.

안동인터넷뉴스(andongnews@empa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10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안동 도산서원 정알례 봉행
1월 21일(수)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시, 안동포 옛 명성 되찾는다 전통직조기술..
안동시, 우리마을 예쁜 치매쉼터 운영 보건지..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21~23일 제10기 영상콘..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공연정보] 23~24일 국민연..
남부지방산림청소속기관 평가 우수기관 선정
청송문화관광재단, 중국 단체관광객 유치 청송..
안동대, 중등교원 임용시험 66명 합격 4년 연속..
2018 클린혈관 100세 건강프로젝트 안동시, 심..
안동시, 관광정책 획기적 변화 꾀한다 관광객 ..
안동, 자연부락에 마을상수도 설치
안동, 구제역 방역관리 강화 철저한 농가단위 ..
안동시 공공용지정비 T/F팀 신설 지목변경·합..
안동, 설 연휴 이모저모
안동 도산 태자리 주택 화재
광역의원 및 기초의원 정수 조정 위한 '선거구..
2월 20일(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2월 19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김수현 시의원, 안동 도의원 2선거구 출마
'소외된 이웃에 온정의 손길을' 이영식 도의원..
안동시의회,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안동시, 2018년도 표준지공시지가 공시 최고 ㎡..
제5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주제 공모
김인중 도의원 설맞이 사회복지시설 위문
설 연휴 안동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풍성한 설명절, 전통시장엔 함박웃음 전통시장..
예산1조원 도시 안동 유사규모 자치단체 대비 ..
빈집털이 예방으로 편안한 설 명절 보내기
'안동선비순례길' 걷기 명소로 급부상 주말마다..
안동, 국가보조금 부정수급 피의자 검거
올림픽 열기를 탈의 도시 안동으로 평창동계올..
깨끗한 농촌 만들기는 우리 손으로! 농촌지도자..
안동시 공영주차장 설 연휴 무료주차
건강한 명절을 책임지겠습니다 안동병원, 설연휴..
2월 14일(수)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2월 13일(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안동시, 2018년 상수도분야 국가안전대진단 '..
설날 안동시 주요 관광지 무료입장 가능 연휴기..
농업카페 ‘권중배의 참깨와 마사랑 이야기’ ..
안동시, 설명절 비상급수 대책 추진
안동시, 설맞이 특별교통대책 추진 연휴기간 교..
안동시장학회에 장학성금 줄이어 관변단체·종..
안동시, 설연휴 종합대책 수립 10개 분야 300여..
안동소방서, 소방안전대책 추진 주정차 단속 및..
100년 역사 경산묘목, 무병묘로 이어간다! 경..
안동병원, 설 연휴 응급진료 강화의료진 24시간..
2월 13일 권영세 안동시장 동정
2월 12일(월)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2월 둘째주말 지역소식을 알립니다


방문자수
  전체 : 200,515,536
  오늘 : 14,947
안동인터넷뉴스 | 경상북도 안동시 퇴계로 103-1 2층(목성동) | 제보광고문의 054) 856-2051 | 팩스 054) 856-2053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뉴스 등록일 2007.3.12 | 등록번호 경북 아 00040호
발행인/편집인:권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권광남
후원 : 농협 733-02-527590 예금주 : 권광남(안동인터넷뉴스)
Copyright by ad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andongnews@empal.com